이용섭 시장, 제113주년 3·8 세계여성의날 기념식 참석
이용섭 시장, 제113주년 3·8 세계여성의날 기념식 참석
  • 조준성 기자
  • 승인 2021.03.08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인권 신장과 평등한 사회에 앞장 설 것”

“차별없는 사회 진출과 정당한 대우받는 구조 만들 것”

“공적돌봄 확대해 여성에게 떠넘겨지는 돌봄부담 덜어드릴 것”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광주는 민주·인권·평화의 도시답게 여성의 인권신장과 평등한 사회 실현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이 8일 오후 전일빌딩245에서 개최한 제113주년 세계여성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시장은 “우리 사회 곳곳에 남아있는 차별과 폭력을 없애기 위해, 남성과 여성의 구분 없는 사람이 먼저인 세상을 실현하기 위해 우리 광주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3·8세계여성의 날 기념행사
3·8세계여성의 날 기념행사

또 “일과 가족 양립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여성의 일자리에 대해 고용 안전망을 강화하는 한편 여성이 다양한 분야에 차별없이 진출하고 정당하게 대우 받을 수 있는 구조를 만들겠다”고 천명했다. 

이어 “국공립 어린이집과 직장 내 어린이집을 확충하고 보육의 사회 공동책임제를 강화하는 한편 공적돌봄을 확대해 여성에게 떠넘겨지는 돌봄부담을 덜어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이 시장은 “광주시는 여성들이 마음껏 꿈을 꾸고 이를 펼칠 수 있는 여성이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드는 일에 모든 역량을 쏟고 여성들을 지원하겠다”면서 “올 상반기 중에 여성만을 위한 특별주간을 설정해 여성들의 권익향상과 지원방안을 집중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내년 세계여성의 날에는 우리 모두 답답한 마스크를 벗고 활짝 웃는 얼굴로 다시 만났으면 좋겠다”면서 “건강하고 안전한 광주를 통해 소중한 일상을 회복할 때까지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기념식은 철저한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치러졌으며 여성단체 회원 등 70여명이 참석해 3·8여성상 시상과 응원의 메시지 전달, 여성 발언대, 3·8여성선언문 낭독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한편 세계여성의 날은 1908년 3월 미국 1만5000여명의 여성노동자들이 근로여건 개선과 참정권 보장을 요구하며 궐기한 것을 기념하는 날로 우리나라는 지난 2018년부터 법정기념일로 지정됐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