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택 IoT 사업도 매각…쏠리드 '특허 먹튀' 비판 목소리
팬택 IoT 사업도 매각…쏠리드 '특허 먹튀' 비판 목소리
  • 뉴스워커 미디어팀
  • 승인 2017.07.26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쏠리드가 팬택의 사물인터넷(IoT) 사업 매각을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팬택 인수 후 스마트폰 사업 철수, 특허 매각에 이어 마지막 자산인 IoT 사업마저 정리하면서 “쏠리드가 ‘특허 먹튀’를 위해 팬택을 인수한다”는 우려가 현실화됐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24일 서울경제신문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쏠리드는 팬택의 IoT 모듈사업 매각을 위해 W사와 협상을 벌이고 있다. 쏠리드는 이르면 이달 중 협상을 마무리하고 오는 8월부터 W사에서 IoT 사업을 진행하도록 할 계획이라는 것이다.

쏠리드가 W사에 넘기는 팬택 사업은 고객사 영업권을 포함해 △개발 중인 신제품 △제품 및 자재 △연구용 기자재 △생산 진행에 필요한 자료 △제품 업데이트를 위한 서버 등 IoT 관련 사업 전부다. 매도가격은 14억~15억원 수준이라고 서울경제신문은 보도했다.

쏠리드가 팬택의 스마트폰 사업 철수와 특허 매각에 이어 사물인터넷(IoT) 사업까지 매각하면 팬택은 사실상 공중분해 되고, 결국 쏠리드는 남은 특허만 갖겠다는 것이다.

세계 최초의 시도를 많이 했던 팬택의 특허는 관련 업계에서 관심이 많았다. 2014년 팬택이 경영악화로 법정관리에 들어가고 매각이 진행될 때도 특허와 기술유출을 우려해 “해외매각만은 안 된다”는 여론이 많았다. 2015년 7월 쏠리드가 인수할 때도 “특허 먹튀를 위한 인수”라는 시각이 있었지만 “인도네시아 등 해외 스마트폰 사업을 키우겠다”며 의혹을 일축한 바 있다.

그러다 지난 5월 쏠리드는 “팬택의 스마트폰 사업을 접는다”면서 “IoT 분야에 집중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업계에서는 “팬택이 IoT를 오래 전부터 해 와서 경쟁력이 있다”며 “쏠리드 사업과도 시너지가 난다”고 평가했다. 실제로 팬택은 LTE-M 기술을 활용한 통신 모듈 칩셋 형태의 제품을 에스원과 국토교통부(DTG 사업)·SK하이닉스·한국전력 등에 납품하고 있다. 또 차세대 기술로 주목받는 협대역 사물인터넷(NB-IoT) 시장을 겨냥한 제품도 개발 중이다. 그러나 이번에 쏠리드가 팬택의 마지막 사업인 IoT 부문까지 매각에 나서면서 사실상 회사를 접겠다는 의도를 분명히 한 것이다. 특히 매각 대상에 성장 잠재력이 높은 NB-IoT 분야 개발 자료까지 넣으면서 “애초에 팬택 인력이나 사업보다는 특허에만 관심을 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고 서울경제는 보도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쏠리드가 특허 수익화를 통한 경영 정상화를 언급했던 만큼 앞으로도 기술 유출에 대한 우려는 커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지난 3월말 현재 팬택은 국내 특허 2,036건과 해외 특허 1,111건을 갖고 있다.

서울경제신문에 따르면 쏠리드는 지난 2015년 12월 팬택을 인수한 이후 팬택이 보유했던 자산과 특허를 계속 팔고 있다. 지난해 10월 230건에 달하는 미국 특허가 골드이노베이션즈에 양도돼 ‘기술 유출’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고, 실제로 이 중 11건은 애플이 매입했다. 골드피크는 팬택이 특허를 처분하기 직전인 지난해 10월 설립된 특허 전문회사로 팬택의 특허 수익화를 염두에 두고 기획된 파트너로 보고 있다. 팬택이 보유했던 특허는 앞으로도 골드피크나 다른 경로로 미국·인도·중국 등의 업체에 추가로 넘어갈 가능성이 큰 상황인 것이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