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 당선… 이변은 없었다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 이변은 없었다
  • 고수현 기자
  • 승인 2021.04.07 2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곡동 땅 의혹은 넘어서야할 과제
민주 다수 서울시의회도 커다란 산
그래픽_뉴스워커 그래픽2팀
그래픽_뉴스워커 그래픽2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7일 치러진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서 승리했다. 정계 안팎에서는 이미 예상했던 바라며 이변은 없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앞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재보궐선거와 관련해 승리를 자신한 바 있다.

이번 승리로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문재인 정권 심판론에 힘이 실릴 전망이다.

다만 1년짜리 임기인 서울시장에 당선된 오 당선인에게는 넘어야 할 산이 있다.

바로 선거기간 내내 오 당선인을 괴롭힌 '내곡동 땅' 의혹이다.

오 당선인은 서울시장에 재임할 당시 내곡동에 있는 부인의 땅이 보금자리주택 지구로 지정되면서 36억원의 보상을 받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해당 의혹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오 당선인을 공격하는 주요 소재로 활용됐다.

오 당선인이 해명을 할 때마다 박 후보는 오 당선인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맹공격했다.

실제로 지난 5일 열린 TV토론에서 박 후보와 오 당선인(당시 후보)은 '거짓말'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박 후보는 오 당선인의 '내곡동 처가 땅 개발' 의혹을 놓고 오 후보를 향해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의혹은 고소·고발전으로 비화됐다.

민주당은 지난 3월17일 서울중앙지검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허위사실공표죄)로 오 당선인을 고발했다.

시민단체도 오 당선인을 고발했다. 지난 1일 민생경제연구소와 광화문촛불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오 후보가 내곡동 땅 ‘셀프 보상’ 관련 거짓말을 일삼고 용산 참사로 희생된 철거민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된 오 당선인 사건을 국가수사본부로부터 이첩받는 대로 수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오 당선인은 서울시장직을 수행하기에 앞서 검경의 수사 대상이 된 셈이다.

민주당이 다수당을 차지한 서울시의회도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오 당선인의 관련 의혹을 규명하겠다고 나선 상황이다.

오 당선인 측은 해당 의혹들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특히 오 당선인은 오히려 민주당 소속 서울시의원들의 이같은 진상규명 움직임에 "이런 공식적 절차를 통해서 그동안 오고 간 문서들이 전부 공개되고 진실이 밝혀지길 진심으로 바란다"며 환영의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다만 서울시의회가 작정하고 오 당선인의 발목을 잡을 경우 임기 1년 동안 시정 추진에 있어 상당한 차질이 우려될 것으로 보인다.

향후 1년간 오 당선인이 어떠한 리더십을 선보일지 관심이 모이는 대목이다.

오 당선인은 앞서 서울시정을 이끈 경험이 있는 만큼 자신이 시장 적임자라는 자신감을 보였다. 

이에 따라 앞으로 내곡동 땅 의혹을 성공적으로 벗고 서울시정을 제대로 이끌어나갈지, 그 여부에 서울시민들의 눈과 귀가 쏠릴 전망이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