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공단 의류 공장 19곳 몰래 가동"
"北, 개성공단 의류 공장 19곳 몰래 가동"
  • 미디어대응팀
  • 승인 2017.10.04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개성공단 내 의류공장을 몰래 가동하고 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우리 정부와는 아무런 협의 없이 개성공단에 남아있는 우리 자산을 계속 사용하고 있는 것. 버스를 무단으로 쓰는 것도 모자라, 최근에는 19개의 의류 공장 또한 가동하고 있다.

중국에 있는 대북 소식통은 북한 종업원들이 이 의류공장에서 "밖에서 공장 내부를 볼 수 없고 공장 밖으로 불빛이 새어 나가지 않도록 커튼으로 막고 재봉틀을 돌린다"며, "6개월 넘게, 주로 중국에서 발주한 의류를 만들어왔다"고 전했다.

지난 8월에도 개성공단에 서 있던 우리 측 차량 100여대가 사라지고, 일부는 개성공단 밖 시내에서 운행중인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북한은 우리의 개성공단 폐쇄 결정 다음 날 한국 측 자산을 모두 청산하겠다며 지난 해 3월 北 조평통 대변인 담화에서 "우리는 우리 측 지역에 있는 남측 기업들과 관계 기관들의 모든 자산을 완전히 청산해 버릴 것이다."며 선언한 바 있다.

우리 정부는 당시 북 측에 "우리 소유 물건 사용을 즉각 중단하라"고 했습니다.

 

방송은 개성공단에서 주로 중국의 임가공 물량을 소화하고 있지만, 이를 금지하는 UN 안보리 추가 제재가 채택되면서 앞으론 일감을 확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