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국왕, 첫 공식 방러…1천명 방문단 5성급호텔 '싹쓸이'
사우디 국왕, 첫 공식 방러…1천명 방문단 5성급호텔 '싹쓸이'
  • 미디어대응팀
  • 승인 2017.10.06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만 빈압둘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국왕이 러시아를 처음으로 공식 방문해 수십억 달러 상당의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1천명의 방문단이 5성급 호텔을 모조리 차지해 화제다.

사우디국왕이 도착한 공항에서 모스크바 시내로 들어오는 길에는 국왕의 사진이 들어간 대형 광고판이 세워졌고, 시내 곳곳엔 국왕의 방문을알리는 아랍어 플래카드가 나붙었다. 모스크바 시내에선 사우디 문화 주간 행사가 열렸다.

1천명 규모의 사우디 방문단은 크렘린궁에서 가까운 5성급 호텔 여러 곳을 모조리 차지해 객실이 동이 났다.

이 호텔들의 2인용 객실 가격은 하루 4만1천~13만7천 루블(약 80만~270만 원)이나 하고, 500평방미터(㎡) 크기 스위트 룸 가격은 100만 루블(약 2천만원)에 달했지만 사우디 측은 돈을 아끼지 않고 모든 방문단이 크렘린궁 인근 호텔들에 묵어야 한다고 고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일부 호텔은 먼저 예약됐던 다른 행사들을 취소해야 했다.

호텔 식당 메뉴에선 돼지고기가 들어간 음식이 사라졌고 많은 객실은 아랍식으로 장식됐다. 일부 고위 인사 객실에는 사우디에서 직접공수된 양탄자가 깔린 것으로 전해졌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