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 살해, '어금니 아빠' 이모씨의 딸, 조사 시작
여중생 살해, '어금니 아빠' 이모씨의 딸, 조사 시작
  • 미디어대응팀
  • 승인 2017.10.09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중생 살해 및 시신 유기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9일 핵심 피의자인 '어금니 아빠' 이모(35·구속)씨의 딸(14)을 상대로 조사를 시작했다.

서울 중랑경찰서 관계자는 "지난 5일 검거 당시 수면제를 과다복용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온 이씨의 딸이 오늘 오전부터 점차 의식을 되찾기 시작했고, 조사가 가능한 상태로 보여 오후 3시부터 형사들이 병원에서 조사를 벌이는 중"이라고 전했다.

이씨 딸은 아직 말을 할 수 있는 상태는 아니나, 질문을 듣고 '예', '아니오'로 답할 수 있는 상태라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이씨의 시신 유기 과정에서 딸이 적극적으로 가담했는지를 집중적으로 추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을 현재 지난 1일 이씨와 딸이 함께 대형가방을 승용차에 싣는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을 확보헀으며, 이씨가 강원도 영월의 한 야산에 A양의 시신을 유기하는데 딸이 도움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이씨는 사체 유기 혐의만 인정할 뿐 살인 혐의에 대해서는 '내가 자살하려고 준비해놓은 수면제를 (A양이) 잘못 먹어서 숨진 사고'라며 부인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사건 전반을 지켜봤을 목격자이자 피의자인 딸의 입에서 A양 피살을 둘러싼 여러 의혹을 풀 핵심 진술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