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나는 공공부문 드론 활용, 드론전문직군 채용까지...
늘어나는 공공부문 드론 활용, 드론전문직군 채용까지...
  • 장하민 기자
  • 승인 2021.06.09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인비행장치인 ‘드론’이 물류 운송이나 개인의 취미 활동을 넘어 공공부문 전반에 활용되고 있다.

8일 인천 동구(구청장 허인환)는 지적재조사사업 분야에 드론을 활용해 공정전반에 활용하고 구 주요사업에 항공영상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또한 드론을 토지정보와 지적재조사, 구정홍보, 도시재생, 공유재산 과학화 관리 등에 집중적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렇듯 드론은 최근 물류 운송이나 개인의 취미 활동을 넘어 공공부문 전반에 활용도를 넓혀가고 있다.

항공안전기술원 미래항공연구실의 ‘2020 국내외 드론 산업동향 분석’에 따르면 국내 14개 지자체는 725개, 국가기관은 1795개, 공공기관은 376개의 드론을 보유해 공공부문에 활용하고 있다.

특히, 산림청과 소방청은 산림자원 감시·산불 감시·병충해 감시·실종자 수색 및 구조 등을 위해 150개가 넘는 드론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미래항공연구실 관계자는 <뉴스워커>와의 통화에서 “최근 드론을 사용하는 활용처는 대부분 공공기관 혹은 국가기관으로 기관에 따라 드론 전문 직군 채용이나 외주를 이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드론이 활용될 수 있는 분야를 선정해 드론을 제작하는 제조산업과 공공기관·국가기관의 컨소시엄을 주도하고 공모사업을 수행한다”며 “유의미한 성과가 나올 시 수요처가 기획재정부 예산 신청 절차를 거쳐 공공부문의 드론이 활용될 수 있도록 장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경찰청·해안경찰청의 경우 유의미한 성과를 도출해 재작년부터 드론전문직군을 채용하고 있으며 소규모 기관이나 비정기적으로 드론을 활용하는 기관의 경우 외주를 이용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드론은 국토교통부(하천 시설물관리·불법단속), 환경부(미세먼지 농도 측정·미세먼지 배출 사업장 단속), 기상청(기상정보 수집 및 관측), 농촌진흥청(방제약품 살포 및 농업자원관리) 등으로 공공부문 내 활용 분야를 넓혀가고 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