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 리웍스리포트
최종편집 : 2018.4.20 금 10:31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경제·사회
크리스마스 용품 트리 대신 인테리어 소품 대세- 라이프스타일, 소비트렌드 변화로 트리보다는 전구나 미니트리 등 소품 인
미디어대응팀  |  2580@newsworke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4  07:35: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이마트가 12월에 들어서며 본격적인 크리스마스 관련 행사에 나선다.

이마트는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오는 13일(수)까지 ‘베이직 침엽 트리 3종(120cm/150cm/180cm)’을 준비했으며, LED, 스노우볼, 오르골을 선보인다.

이와 함께, 크리스마스트리 장식볼을 2개 구매할 경우 총 가격의 10%을 할인하며, 장식용 글라스 트리, LED 사슴 플로어탑 2종(소/대)을 할인한 가격에 판매한다.

이마트는 이번 크리스마스에는 트리나 트리장식 등 전통적인 크리스마스 용품을 물량을 줄이는 대신 크리스마스 인테리어용 소품을크게 늘려 준비하였다.

전반적으로 인테리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1인 가구와 같은 소형 가구가 늘어나면서, 좁은 공간에 효율적으로 꾸밀 수 있어, 전통적으로 ‘트리’를 꾸미는 추세는 점차 줄어들고 테이블용 트리나 가랜드, 전구 등 소품을 통해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내고자 하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가성비를 중요시하는 소비성향 역시 이러한 트렌드에 영향을 미쳤다.

트리의 경우 꾸미기에 따라 비용이 많이 들기도 하고 보관이 어려운 반면, 소품으로 자유롭게 집을 꾸미는 것이 실속 있고, 자신의 개성과 취향을 더욱 잘 나타낼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마트가 지난 크리스마스 관련 상품의 매출 추이를 분석해 본 결과, 15년도에는 트리와 트리용 장식이 전체 매출의 40%를 차지했으나, 작년에는 34%로 감소했다.

이와 반대로 전구류의 매출 비중은 15년 21%에서 16년 31.5%로 대폭 늘어났다.

전구의 경우 작년부터 SNS 등을 통해 인기를 끌기 시작한 ‘월 트리(wall tree)’를 만들거나, 크리스마스가 아닐 때도 파티 분위기를 내거나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활용할 수 있어 실용적이다.

올해에도 LED 장식품이나 갈란드 위주로 초반 인기몰이를 하고 있으며, 크리스마스 꽃으로 알려진 포인세티아 화분도 매출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한편, 이마트 내 베이커리인 ‘밀크앤허니’와 ‘데이앤데이’를 통해 크리스마스 케이크도 선보인다.

오는 10일(일)까지 미리 사전 예약으로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밀크앤허니 5종, 데이앤데이 5종의 크리마스 케이크를 30% 할인하는 행사를 진행한다.(단, 이마트e카드/KB/신한/현대/NH/우리카드로 결제할 경우)

이와 함께, 1호 사이즈(15cm) 생크림 케이크와 올해 처음으로 4호 사이즈(25.4cm) 생크림 케이크를 준비해 용량 대비 실속 있는 가격의 케이크를 선보인다.

이 밖에도, 행사 카드(이마트e/KB/신한/현대/NH/우리카드)로 구매할 경우 피코크 디저트 중 판매 1위 상품인 피코크티라미수케익(75g*2)을 20% 할인한 가격에 판매하며, 피코크 미니 에클레어(426g)와 피코크코코아슈 2종, 피코크모카치노 역시 20% 할인한 가격에 판매한다.

이마트 최훈학 마케팅 담당은 “주거 형태나 환경이 변화하면서, 크리스마스 관련 용품 역시 작고 다양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는, 가성비가 좋은 소품 인기가 높아지는 추세”라며, “이러한 트렌드에 맞춰 식품 역시 합리적인 가격의 케이크와 피코크 디저트 할인행사를 준비한 만큼 고객들이 크리스마스 및 연말 파티를 실속 있게 준비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뉴스워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슈 및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워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윤리원칙을 존중하며, 실천합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문래북로 116 트리플렉스 1006호
전화 : 070-8600-763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대성
E-Mail : 2580@newsworker.co.kr | 등록번호 : (인터넷신문 : 뉴스워커)서울-아01923 | 등록일 : 2012년 1월 12일 | 발행,편집인 : 신대성
Copyright 2012 뉴스워커. All rights reserved. 뉴스워커의 모든 기사의 저작권은 뉴스워커에 있으며, 무단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