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커_지금 북한은] 北, 정권수립 73주년 맞아 열병식 진행…김정은 연설은 없어
[뉴스워커_지금 북한은] 北, 정권수립 73주년 맞아 열병식 진행…김정은 연설은 없어
  • 이수연 기자
  • 승인 2021.09.09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_뉴스워커 그래픽1팀

그래픽_뉴스워커 그래픽1팀

[뉴스워커_지금 북한은] 경제난 속에서도 북한이 9일 정권수립 73주년을 맞아 열병식을 진행했다. 다만 이번 열병식은 새로운 전략무기를 공개하는 등 군의 위력 과시보다는 내부 결속용으로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9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창건 73돌 경축 민간 및 안전무력 열병식이 수도 평양의 김일성 광장에서 성대히 거행되었다고 밝혔다.

김정은 당 총비서(국무위원장)는 이날 열병식에 참석했으나 연설에 나서지는 않았다.

신문에 따르면 김정은 총비서는 90시 환영곡이 울리는 가운데 열병광장 주석단에 모습을 드러냈다. 신문은 김 총비서가 열병대원들과 경축행사 참가자들을 향해 손을 저어 답례하며 전체 인민들에게 따뜻한 인사를 보냈다고 전했다.


정규군 아닌 비상설 군 조직 참석무기공개 등 과시는 없어


이번 열병식은 정규군이 아닌 각 지방의 노농적위군, 각 사업소 및 단위별 종대가 참석하는 형식으로 이뤄졌으며 새로운 무기는 공개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정규군이 열병식에 참석하지 않으면서 열병식 규모 역시 자연스럽게 축소된 것으로 보인다. 우리 군 역시 북한이 자정부터 약 1시간 동안 짧게 열병식을 진행한 것으로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열병식에는 정규군이 아니라 비상설 군 조직으로만 참석해 관심을 모은다. 규모 탓인지 김정은 총비서가 행사에 참석했으나 조용원 당 조직비서가 열병부대를 점검했고, 선전선동 부문을 담당하는 리일환 당 비서가 연설을 했다.

리일환 비서는 연설에서 당면한 시련과 난관을 언급하며 인민대중제일주의를 중심으로 한 내부 결속에 초점을 뒀다.

리 비서는 지구상의 그 어느 국가도 당해보지 못한 전대미문의 시련과 난관을 헤쳐오면서도 우리 국가가 자기의 선택을 바꿀 수 없었던 것은 사회주의 제도가 바로 인민을 가장 신성하고 힘있는 존재로 떠받드는 인민의 새 세상이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공화국 정부는 그 어떤 경우에도 우리 인민의 존엄과 근본 이익을 튼튼히 수호할 것이라며 자력자강의 원칙에서 모든 것을 우리 힘으로,우리식대로 해결해나갈 것이라고 자력갱생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통일부 김정은 집권 이후 총 11번째 열병식국방부 면밀히 추적 중


이날 북한의 열병식 개최에 통일부는 김 총비서 집권 이후 총 11번째 열병식이라고 전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오전 1029분에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들은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병식을 거행했다고 보도했다아직 조선중앙TV 등을 통해 열병식 장면은 공개 되지 않고 있어 개최 외 여러 부분은 녹화 중계, 사진 등을 보면서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 2012년 김 총비서 집권 이후 열병식 개최는 이날까지 총 11번이다. 그 중에서 2014727일 정전협정체결일 61주년 때를 제외하고 김 총비서는 모두 행사에 참석했다.

이 당국자는 “(김 총비서는) 11번 중 총 4번은 직접 연설을 나섰고, 이날 보도에 따르면 오늘 열병식에서는 직접 연설을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리일환 비서의)연설 전문은 아직 보도가 되고 있지 않다며 추후 북한 매체들의 추가 보도를 보면서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해 1010일 당 창건일 75주년 기념 및 올해 115일 제8차 당대회 기념으로 열병식을 개최한 북한이 또 9월에 열병식을 개최한 데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통일부 당국자는 열병식 개최 의도에 대해 정부가 판단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기존에는 열병식 개최가 주로 정주년(꺽이는 해·5년이나 10)을 중심으로 개최됐지만 최근 열병식이 보다 빈번하게 개최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군 당국도 북한의 열병식 개최에 대해 면밀히 대응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준락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정례브리핑에서 한미 정보당국 간 긴밀한 공조 하에 정밀 분석 중이라며 면밀히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