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커_지금 북한은] 北김여정, 담화 통해 文대통령 겨냥…살얼음판 걷는 남북관계
[뉴스워커_지금 북한은] 北김여정, 담화 통해 文대통령 겨냥…살얼음판 걷는 남북관계
  • 이수연 기자
  • 승인 2021.09.17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워커_지금 북한은] 경제난을 겪고 있는 북한이 또 다시 담화를 통해 남측과 강한 신경전을 벌이는 모양새다. 특히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한 비난 담화를 내면서 남북관계가 한동안 살얼음을 이어갈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김여정 부부장은 15일 오후 관영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이름을 언급, 우리 군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등 신형 미사일의 시험발사 행보에 대해 비난했다.


우리 미사일 시험발사 주시하고 있는 …文대통령 실명 거론하며 비난


김여정 부부장은 문 대통령이 국방과학연구소 안흥시험장에서 미사일전력 발사 시험발사를 참관한 뒤 내놓은 메시지를 언급하며 부적절한 실언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문 대통령이 "우리 미사일 전력은 북한의 도발을 억지하기에 충분하다"라고 말한 데 대해 김 부부장은 한 국가의 대통령으로서는 우몽하기 짝이 없는 발언이라고 비난했다.

김 부부장은 도발이라는 표현에 대해서도 기자들 따위나 쓰는 것으로 비난하며 앉아서 북한을 이길 수 있다는 힘자랑이나 했다. 대통령이 할 일인 것 같지는 않아 보인다라고 지적했다.

김 부부장은 문 대통령의 발언에만 비난 반응을 하지 않고 남북관계까지 지적했다. 대통령이 상대방을 헐뜯는데 가세한다면 남북관계는 파괴로 치닫을 것이라는 경고도 내놓았다.

이날 김 부부장의 담화 내용으로 볼 때 북한은 남측이 자신들에 대한 적대적인 행동에 나선 것으로 분석 중인 것으로 보인다. 특히 김 부부장의 담화가 나온 시점도 문 대통령의 참관 직후인 만큼 북한이 이번 사안을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도 관측된다.


통일부 어떤 경우에도 상대방에 대한 예의·존중 지켜야


통일부는 16일 북한이 담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한 데 대해 어떤 경우에도 상대방에 대한 예의와 존중은 지켜야 한다고 비판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 부부장이 남북·대미관계와 관련해 여러 차례 담화를 냈지만 우리 대통령 실명을 거론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우리 대통령을 직접 거론한 건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다만 통일부는 김 부부장의 이번 담화 배경이나 의도에 대한 질문에는 지금은 예단하지 않고 향후 북한의 태도를 면밀히 주시하며 모든 가능성에 대비가겠다고 말했다.

대북 전문가들은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를 두고 북한이 우리 군의 미사일 시험 발사 성공을 예의주시 하고 있음과 동시에 살얼음판인 남북관계를 보여주고 있다는 관측이다.

<이데일리> 등에 따르면 임을출 경남대 교수는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는 일단 자신들의 당대회 관철을 위한 무기체계개발을 지속해야 하는 만큼, 남측으로부터의 도발 규정이나 비난 목소리를 통제하려는 의도로 보인다이는 역설적으로 연속적인 추가적 군사행동 가능성을 예고한 것이라고 전망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북한의 무기실험은 도발이라 칭하는 이중잣대에 대한 경고적 메시지로, 다만 과거 김여정 담화와 비교해 볼 때 상당히 정제됐다고 지적했다.


무력도발 지속할까비핵화 협상 행보는?


한편 북한이 최근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하면서 무력도발 행보를 지속할지 관심이 모인다. 북한의 도발이 지속해서 이어진다면 한반도에 군사적 긴장감이 고조돼 남북, 북미 대화에 대한 가능성 역시 낮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일각에선 북한이 일정 수준까지만 도발에 나서 비핵화 협상의 주도권을 가져가려 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한미는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앞서 지난 15일 북한이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쏘기 직전 미국 공군이 운용하는 고고도 무인정찰기 RQ-4 글로벌호크가 한반도 상공에 전개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항공기 추적 전문 웹사이트 레이더박스에 따르면 글로벌호크는 이날 오전 7시쯤 주일미군 요코타 공군기지를 떠나 서해와 경기·강원도 상공을 동서방향으로 오가며 정찰임무를 수행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