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부인 김혜경 여사... “故백남기 농민의 뜻 살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
이재명 지사 부인 김혜경 여사... “故백남기 농민의 뜻 살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
  • 조준성 기자
  • 승인 2021.09.26 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남기 농민 5주기 추모식 참석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 여사가 9월 25일 광주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에서 열린 ‘백남기 농민 5주기 추모식’에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 여사가 9월 25일 광주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에서 열린 ‘백남기 농민 5주기 추모식’에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 여사가 9월 25일 광주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에서 열린 ‘백남기 농민 5주기 추모식’에 참석했다.

故백남기 농민은 박정희 정권, 전두환정권에서 제적과 복교를 반복하며 불의에 저항했고, 이 과정에서 수배와 징역을 살다 고향 보성에 귀농하여 농업에 전념했다. 가농에 참여하며 농민운동을 시작했으며 우리밀살리기운동 창립멤버로서 공동의장을 엮임했다.

이후 2015년 우리밀을 파종하고 서울로 올라가 11월 14일 민중총궐기에 참여하였으나 경찰의 물대포에 쓰러져 서울대병원에서 사경을 헤메다 317일 후인 2016년 9월 25일 사망했다. 사망 후 41일이 지난 11월 5일에 장례를 치르고, 11월 6일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에 안치되었다.

우연하게도 올해는 ‘백남기 농민 5주기 추모식’과 더불어민주당 광주·전남 순회경선 일정이 겹쳤다. 코로나19로 더불어민주당 경선일정이 조정됨에 따라 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의 최대 분수령으로 꼽히는 광주·전남 순회경선일에 추모식이 열리게 된 것이다.

이에 김혜경 여사는 더불어민주당 광주·전남 순회경선이 열리는 날임에도 ‘백남기 농민 5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고인을 추모했다.

추모식에는 김혜경 여사뿐만 아니라 이형석 열린캠프 광주경선대책본부 상임본부장, 민형배 열린캠프 전략본부장, 임종성 열린캠프 조직총괄부본부장 등이 참석하여 故백남기 농민을 추모했다.

호남지역을 방문할때마다 민주화정신을 배우고 있는 김혜경 여사는 “故백남기 농민은 민주화정신이 무엇인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자신의 삶으로 오롯이 증명하신분이다”며 “이재명 후보가 고인이 꿈꾸던 사회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