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앱 리포트③] 삼성증권 mPOP, 괜히 업데이트 했나… 이용자들 "더 불편하다"
[증권앱 리포트③] 삼성증권 mPOP, 괜히 업데이트 했나… 이용자들 "더 불편하다"
  • 고수현 기자
  • 승인 2021.09.29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증권이 이달 단행한 증권앱 'mPOP' 업데이트 이후 이용고객들이 불만이 급증했다. '눈부심 현상' 등 업데이트 후 오히려 불편해졌다는 평가가 주를 이뤘다.

삼성증권 mPOP은 최근 UI 개선을 포함한 업데이트를 진행했다가 일부 이용자들로부터 원성을 사고 있다.

삼성증권의 증권앱 'mPOP'은 깔끔한 UI 디자인과 위젯 제공으로 이용자들 사이에서 평가가 좋았으나 최근 업데이트 후 부정적인 평가가 급격하게 늘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증권 mPOP은 이달 초 진행한 업데이트 이후 일부 이용고객들이 '눈부심' 현상을 호소하며 블랙모드 또는 기존 환경으로의 원상 복구를 요구하고 있다.

앞서 삼성증권은 업데이트를 통해 앱에 화이트 테마 컬러로 적용했다.

최근 플랫폼 등 업계에서 야간 이용시 이용자들의 눈 피로감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른바 '블랙모드'를 출시한 것과는 대조적인 행보였다.

삼성증권은 이용자가 앱에 오래 머물러도 피로감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적이라고 밝혔지만, 정작 일부 이용자들 사이에서는 눈부심 현상을 지적하며 오히려 불편해졌다는 의견이 쏟아지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일부 이용자들은 최신 버전의 업데이트를 진행하지 않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삼성증권이 앱 업데이트를 일괄 적용하면서 불평이 더 증가했다.

일부 MZ세대에서도 불평이 쏟아졌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일부 이용자들은 삼성증권 앱 업데이트 이후 더 불편해졌다며 새로 바뀐 UI 환경에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앱 화면 리뉴얼이 오히려 독으로 작용한 모양새다.

한 이용자는 "업데이트 후 불편이 가중됐다는 사용자들 불만이 폭발하는데 방관만 할 거냐"며 질타하기도 했다.

앞서 한국투자증권은 앱 개편을 진행하며 메인화면에 있던 '자산현황' 위치를 옮겼다가 이용자들의 불만이 증가한 뒤 원상복귀 시킨 바 있다.

삼성증권이 앱 화면 리뉴얼 후 제기되는 이용자들의 불편사항을 어떤 방식으로 잠재울 지 관심이 모아지는 대목이다.


관련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