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강진쌀귀리’ 특허청 지리적표시 단체표장 등록
강진군, ‘강진쌀귀리’ 특허청 지리적표시 단체표장 등록
  • 유정희 기자
  • 승인 2021.12.02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쌀귀리 생산면적 45% 차지, 쌀귀리 국수, 고추장 등 가공식품 개발 박차

전남 강진군이 ‘강진쌀귀리’ 지리적표시 단체표장을 특허청에 등록했다고 2일 밝혔다.

지리적 표시제는 특정 지역의 우수 농산물과 그 가공품에 지역명 표시해 생산자와 소비자를 보호하는 제도이다. 

지리적 표시 단체표장등륵증 및 강진쌀귀리
지리적 표시 단체표장등륵증 및 강진쌀귀리

이번 지리적 표시 등록으로 강진쌀귀리의 지적재산권이 보장되기 때문에 권한 없는 자의 부정사용을 금하도록 법적인 권리가 부여된 셈이다. 특히, 강진쌀귀리의 역사성은 물론 쌀귀리 생산에 적합한 온도와 일교차, 강수량, 풍부한 일조시간 등 기후 여건의 우수성이 입증된 것이다.

강진쌀귀리는 단백질과 칼슘, 필수 아미노산 함량이 풍부하며, 베타글루칸 성분이 다량 함유돼 혈당과 혈액 속의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 심혈관계 질환 예방에 도움을 준다. 무엇보다 식이섬유가 풍부해 다이어트와 변비에 좋고 심혈관 질병 예방에 도움이 되며 치매 및 탈모 예방, 피부미용에도 탁월한 효과가 확인되면서 우수성을 입증하는 중요한 근거가 됐다.

현재 강진군은 관내 251농가, 695ha에서 쌀귀리를 생산하고 있으며, 국내 전체 귀리 생산 면적(1,544ha)의 45%를 차지하고 있어 등 국내 최대 쌀귀리 주산지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

특히, 강진군은 지난해부터 쌀귀리를 이용한 웰빙 건강식품 개발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쌀귀리 국수를 시작으로 고추장, 선식, 분말, 떡 등 다양한 가공식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전국 시식단을 운영해 맛과 영양을 평가·보완하는 작업을 거쳐 올해부터는 본격적으로 판매,홍보에 나서고 있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쌀귀리 생육의 최적지로 알려진 강진군은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재배 사업으로 강진 쌀귀리를 특화품목으로 육성할 계획이다”라며 “쌀귀리를 이용한 다양한 가공식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강진군은 코로나19 등 유통환경 변화에 발맞춰 온라인을 활용한 농특산물 비대면 유통기반 조성과 체계적인 고객DB 구축을 통해 유통 안전망 제공과 농업인 실질소득 향상을 위해 노력해 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