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설 명절 우편물 특별소통(1.17.~2.4.) 돌입... 소포 우편물 350만개 예상
우체국, 설 명절 우편물 특별소통(1.17.~2.4.) 돌입... 소포 우편물 350만개 예상
  • 조준성 기자
  • 승인 2022.01.14 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방역과 안전한 소통에 최선

전남지방우정청창(청장 김정기)은 오는 1월 17일부터 2월 4일까지 19일 간을 ‘설 명절 우편물 특별소통기간’으로 정하고 신속하고 안전한 배달을 위해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한다.

전남지방우정청창(청장 김정기)은 오는 1월 17일부터 2월 4일까지 19일 간을 ‘설 명절 우편물 특별소통기간’으로 정하고 신속하고 안전한 배달을 위해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한다.
전남지방우정청창(청장 김정기)은 오는 1월 17일부터 2월 4일까지 19일 간을 ‘설 명절 우편물 특별소통기간’으로 정하고 신속하고 안전한 배달을 위해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한다.

올해는 코로나19 지속, CJ택배 파업 여파로 그 어느해보다 소통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금년 특별소통기간 중에는 약 350만 개의 소포 우편물 접수가 예상되며 이는 전년보다 약 25%가 증가한 물량이다.

이를 위해 전남지방우정청은 ‘설 명절기간 특별소통 계획’을 수립하고 관할 3개(광주·순천·영암) 집중국의 소포구분기를 최대로 가동하며, 나주·영광·완도·노화·보길도 등에 임시 집하장을 설치하여 설 선물 소포가 원활하게 배송될 수 있도록 운영한다. 

특히, 다수의 국민들이 이용하는 우체국 시설물 방역에 대해 철저를 기하여 출입자에 대해서는 발열여부 확인과 마스크 착용 등 예방 활동도 강화해 나간다. 

아울러, 배달 전 예고문자를 발송함으로서 접촉을 최소화하고 배달 결과를 고객에게 통보하는 등 우편물 소통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또한, 안전사고 예방차원에서 우편차량, 전기시설 및 기계설비 등에 대한 사전 일제점검을 실시한 바 있으며, 특히 현장에서 업무를 수행하는 집배원, 우정실무원 등의 인력에 대해 안전한 근무환경 보장에도 노력할 계획이다. 이어 설 소포 포장 등 다음 사항에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정기 전남지방우정청장은 “올해 설 명절 우편물 완벽 소통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라면서 “다만 일시적 물량 폭증 등으로 일부 우편물 배달이 지연될 수도 있어 국민들의 협조와 양해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