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 콘텐츠 기업 '아트앤팩토리', 남북정상회담 공간 디자인 참여
아트 콘텐츠 기업 '아트앤팩토리', 남북정상회담 공간 디자인 참여
  • 고영진 기자
  • 승인 2018.05.02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중만 작가 작품 전시 위해 국내 제작 최대 규격 사이즈의 액자 제작
 

[뉴스워커_고영진 기자] 프리미엄 액자 브랜드 ‘라미나’를 선보이는 아트 콘텐츠 기업 ‘아트앤팩토리(artandfactory)’가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평화의 집의 공간 디자인에 참여했다.

지난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이 중계되면서 전 국민의 주목을 받은 작품은 김중만 작가의 ‘천년의 동행, 그 시작’으로, 세종대왕 기념관이 소장하고 있는 ‘여초 김응현의 훈민정음’을 재해석한 것이다. 남북 정상이 서로 소통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ㅁ’과 ‘ㄱ’을 각각 빨간색과 파란색으로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이 작품을 전시하기 위해 아트앤팩토리는 세로 300cm, 가로 450cm의 국내 제작 최대 규격 사이즈 액자를 제작했다.

아트앤팩토리 관계자는 “평화의 집에 사용된 액자는 얼핏 하나의 액자로 보이지만, 사실은 세로 300cm, 가로 150cm의 작품 3점을 연결한 것이다”라며 “별도의 프레임 없이 독특한 병풍 디자인을 연출하기 위하여 라미나 프레임 블랙 라벨 매트 타입을 사용했다”라고 말했다.

라미나는 페이퍼와 아크릴 글라스를 접합하는 새로운 라미네이팅 기술이 적용된 디스플레이로, 국내에서 유일하게 여러 개의 작품을 프레임 없이 이어 붙여 연출할 수 있는 액자로 알려져 있다.

현재 아트앤팩토리는 라미나 블랙 라벨 외에도 벽에 걸 수 있는 레드 라벨과 테이블에 놓을 수 있는 우드 라벨, 라이프스타일을 위한 코스터, 바이크 랙, 테이블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