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 리웍스리포트
최종편집 : 2018.11.15 목 11:28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보도자료
[뉴스워커_더부스] 한글날 기념 ‘대동강체’ 출시- 크라우드펀딩 사이트 텀블벅 통해 런칭 이벤트 진행
김지우 기자  |  2580@newsworke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10  09:05: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국내 크래프트비어의 문화를 선도하는 ‘더부스’가 10월 9일 한글날을 맞아 '대동강체'를 출시한다.
여러 물이 모여 흐른다는 뜻을 가진 '대동강'의 이름을 본 따 만든 대동강체는, 폰트의 특성을 살려 여러 곳에서 더 많은 사람들에게 맥주와 같은 청량한 재미를 선사하기를 바란다는 의미를 담았다. 

   
 

대동강체는 한글 궁서계열 붓글씨의 고전적인 글자 형태를 현대적 감각에 맞게 다듬은 서체다.
더부스의 기존 맥주 라벨 디자인에 쓰인 레터링에서 시작해 한글 2,574자와 로만알파벳, 숫자, 기호활자를 추가했다. 한글 궁서체의 획과 구조에서 레터링의 거친 외곽선을 간결하게 다듬고, 붓으로 쓴 글자의 굵기 변화를 최대한 유지하여 개성을 강조했다. 붓의 맺음 부분에 생기는 물방울 모양을 최대한 살려내고, 먹이 뭉치는 특징이 매력인 붓으로 쓴 것 같은 느낌을 살린 로만알파벳과 숫자도 대동강체의 캐릭터의 상징적인 특징이다.

'대동강체'는 더부스가 만든 '대강 페일에일'의 맥주 라벨에서 아이디어를 착안했다. 대강 페일에일은 국내 크래프트비어 브랜드 더부스와, 세계적인 브루어리 미켈러가 손잡고 만든 페일에일 스타일의 맥주로, '한국 맥주가 북한 대동강 맥주보다 맛없다'는 편견을 바꾸기 위해 만들어졌다. 대동강 물이 들어가지 않아 소비자들에게 혼란을 야기할 수 있다는 이유로 ’동’자에  Censored(검열되다) 스티커가 붙은 ‘대강 페일에일’이라는 이름으로 판매 중이다.

더부스는 대동강체 출시를 기념해 크라우드펀딩 사이트 텀블벅에서 대동강체 폰트와 대동강체로 만든 다양한 굿즈들을 구매할 수 있는 런칭 이벤트를 진행한다. 텀블벅을 통해 이벤트에 참여하는 후원자에게는 대동강체로 만든 맥주 코스터 4종 세트와, 맥주 오프너, 대동강체로 만든 메탈스티커가 포함된 스티커 세트, 금지되고 싶지 않은 것들로 디자인된 마스킹테이프, 대동강체 에코백 또는 대동강체 맥주 전용잔을 증정한다. 텀블벅에서 더부스를 검색하고, 원하는 굿즈를 선택한 후 '프로젝트 밀어주기'로 참여가능하다. 프로젝트는 11월 10일까지 총 36일간 진행되며,텀블벅을 통한 런칭 이벤트 종료 시, 더부스의 공식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대동강체'를 만나볼 수 있다.

더부스 브랜드마케팅팀 강명희 이사는 "맥주'가 일상에 조금 더 자연스럽게 스며드는 방법을 고민했다"며 "작은 시작이지만 대동강체라는 폰트를 통해 맥주가 단순히 마시고 취하는 것을 넘어 하나의 문화로 인정받았으면 한다"고 전했다.

한편, 더부스는 아시아 최초로 미국 시장에 진출한 국내 크래프트비어 1위 브랜드로 미국 캘리포니아 전역에서 우리나라 수제 맥주의 위상을 드높이고 있다. 더부스의 스테디셀러로는 2015년 런칭 이후 20초마다 1병씩 판매되는 페일에일인 '대강 페일에일'이 있다. 올해 5월 런칭한 치킨과 가장 잘 어울리는 맥주인 치믈리에일은 1, 2차 스페셜패키지가 모두 솔드아웃되며 치맥 애호가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현재 전국 이마트, 롯데마트, PK마켓, 국내 최대 편의점 CU, 롯데슈퍼 등에서도 판매를 시작했으며, 크래프트한스, 맥쓰세계치킨 등 치킨 메뉴가 유명한 프랜차이즈에서도 판매되며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 저작권자 © 뉴스워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슈 및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워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윤리원칙을 존중하며, 실천합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문래북로 116 트리플렉스 1006호
전화 : 070-8600-763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대성
E-Mail : 2580@newsworker.co.kr | 등록번호 : (인터넷신문 : 뉴스워커)서울-아01923 | 등록일 : 2012년 1월 12일 | 발행,편집인 : 신대성
Copyright 2012 뉴스워커. All rights reserved. 뉴스워커의 모든 기사의 저작권은 뉴스워커에 있으며, 무단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