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 다큐멘타리 음악극 '길 위의 나라' 주최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 다큐멘타리 음악극 '길 위의 나라' 주최
  • 고영진 기자
  • 승인 2018.11.23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워커_고영진 기자]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회장 김자동)가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1주년을 맞아 다큐멘타리 음악극 ‘길 위의 나라’를 주최한다.

다큐멘타리 음악극 '길 위의 나라'는 임시정부에 참여한 독립운동가들이 집필한 회고문학 20여 편에서 발췌한 이야기로, 임시정부 역사를 재구성한 3부작이다. 상하이 시대, 이동 시대, 충칭 시대로 구분되는 임시정부의 활동과 의미를 개인일기와 회고록 등에 바탕한 대하드라마로 구성했으며, 당시 사진자료 및 노래를 삽입하여 역사적 진정성과 감성교감 효과를 높인 작품이다.

▲ 사진설명 = '길 위의 나라' 포스터

11월 23일과 24일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되는 이번 공연은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가 대한민국 100년의 의미를 새기기 위한 것으로, 음악제 ‘콘서트&오페라 백년의 약속(2018. 06. 01~06. 02 예술의전당, 06.18 부산문화회관)’, 영화제 ‘2018 레지스탕스영화제(2018. 09. 06~09. 10 서울극장)’에 이어지는 문학제의 일환이다. 특히 첫 공연이 열리는 11월 23일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환국기념일로 의미를 더했다. 

본 공연의 연출을 맡은 이석준은 ‘신과 함께 가라’로 이름을 알렸으나, 뮤지컬, 연극, 영화 등 모든 장르를 아우르는 유명 배우로도 활약하고 있으며, 현재 연극 ‘벙커 트릴로지’의 주연배우로도 참여하고 있다. 그의 아내 추상미는 해외입양 전쟁고아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감독으로 데뷔, 부부가 각각 연출가로 활동 중이다. 

또한 뮤지컬 ‘위키드’, ‘프랑켄슈타인’의 히로인이며, 영화 ‘겨울왕국’ 엘사의 노래 더빙으로 알려진 박혜나, 연극 ‘아마데우스’의 지현준, 뮤지컬 ‘메디슨 카운티의 다리’의 황만익, 임진아, 임현수, 장재권 등의 배우들과 임혜인 음악감독, 박성민 무대디자이너, 도연 의상디자이너 등의 제작진이 참여한다.

예술총감독 국민대 공연예술학부 이혜경 교수는 “이 작품에서 27년 동안의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역사와 삶을 증언하는 회고 문학, 임시정부 여성 독립운동가들 시선으로 기록한 여성 서사, 사건의 뒷면과 생활의 에피소드들을 삽입한 삶의 이야기에 중심을 둔 내러티브는 자칫 딱딱하게 느껴질 역사를 부드러운 스토리로 풀어내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 공연을 통해 대한민국 임시정부와 독립운동 관련 문학유산이 널리 알려져 전 국민, 특히 젊은 세대가 임시정부의 활동과 의미를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편 본 공연을 주최하는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는 그간 대한민국 임시정부와 임시정부를 지킨 독립운동가들을 기념하는 작업에 진력해왔다. 특히 이 모든 이야기를 담은 공간을 만들고자 했던 노력이 결실을 맺어 정부가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을 건립하기로 결정했으며, 내년 4월 11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기념일에 임시정부기념관 건립 선포식을 연다. 

임시정부 관련 문화콘텐츠 개발과 확산에 힘써온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는 2019년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에도 더욱 다양할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