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커_남북정세] 2차 북미 ‘핵 담판’에서 공동선언문 발표 가능성 제기
[뉴스워커_남북정세] 2차 북미 ‘핵 담판’에서 공동선언문 발표 가능성 제기
  • 이수연 기자
  • 승인 2019.01.30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그래픽_황성환 뉴스워커 그래픽 1담당

2차 북미정상회담의 공동선언문 발표 가능성이 처음으로 언급되면서 2차 핵 담판에 대한 실무진의 후속 협의가 본격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회 정보위원장인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은 29일 국가정보원이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미 실무 협상에서 경호 및 의전 등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실무 준비와 함께 공동선언문 문안 정리 조정을 위한 의제 조율에 들어갈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고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날 전체회의에는 서훈 국정원장도 출석했다.

이 위원장에 따르면, 국정원은 “2차 북미정상회담을 2월 말에 개최하기로 했으며 장소는 확정되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국정원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방미 일정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면담한 데 대해선 “매우 우호적인 분위기 속에서 제반 사항을 폭 넓게 논의했다”고 전했다.

◆ 판문점, 실무 협상 장소 1순위?

일부 언론에서는 2월 초 실무 협상이 시작될 것이라는 관측도 내고 있다. 30일 <문화일보>는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실무 협상 장소로는 판문점이 1순위로 꼽힌다고 전했다.

외교 소식통은 <문화>에 “공동선언문의 큰 틀은 핵사찰 및 핵시설 폐기 등 북한 측의 행동, 제제 유예 등 미국 측의 보상, 추후 협상 과제 등으로 이뤄지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구체적으로 어떤 조치를 명시할지가 실무 협상의 관건이 될 것인데 양측 논의 진행에 따라 합의문 조항은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로써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는 지난해 6월 12일 1차 북미정상회담의 합의문보다 구체적인 문구나 조치 등이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의제 역시 ‘문구’를 중심으로 실무 협상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 베트남 다낭, 2차 핵담판 장소로 ‘유력’…장소 발표 언제될까

실무 협상을 위해 북미가 조만간 마주 앉을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베트남 다낭이 북미정상회담 장소로 낙점됐다는 보도도 함께 나오고 있다. 미국은 조만간 장소 발표를 할 것으로 보인다.

<동아일보>는 복수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고, 러시아 일간지 <코메르산트>도 28일(현지시간)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2월 말 다낭에서 회담이 개최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다낭은 휴양지를 선호하는 트럼프 대통령에게도 안성맞춤이라는 평이 나온 바 있다. 또한 경호에 유리하기 때문에 지난 1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로도 언급된 바 있다.

다낭이 2017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개최했다는 경험도 유력 후보지에 이름을 올리게 한 요인이다. APEC 정상회의 개최로 숙소 선정도 용이하고 교통 통제나 경호에 최적이라는 후문이다.

실무 협상에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김혁철 전 주 스페인 북한대사가 나설 예정이다. 이들의 실무 협상을 위해 양측은 수시로 물밑에서 접촉을 이어 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월 초 실무 협상이 시작된다면 빠른 전개가 예상된다. 당장 2월 말에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되기로 못을 박았기 때문에 시간이 촉박한 상태다. 만약 이들의 실무 협상이 좀처럼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길어지게 된다면 북미정상회담이 3월로 미뤄질 가능성도 일각에선 흘러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