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보금자리, 절반축소에도 주민 반발
과천 보금자리, 절반축소에도 주민 반발
  • 강선영 기자
  • 승인 2011.09.01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휴지 9만평, 결국 보금자리 또 지을 것 아니냐…

국토부가 과천시 보금자리주택 물량을 절반으로 줄인다는 발표로 민심을 달래려 했지만 민심은 쉽게 잦아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1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과천 보금자리 비대위는 국토부와 과천시의 보금자리주택 50% 축소 합의에 반대한다는 성명서를 내고 기자회견을 가졌다.
 
류재명 과천 보금자리 비대위 위원장은 “과천시와 국토부가 제5차 보금자리지구내 주택건설 물량을 당초안보다 50% 축소한 4800가구를 1차분으로 하고 2차분 9만평은 유보지로 한다는 합의사항은 받아들일 수 없다”라고 주장했다.
 
과천시의 주장대로라면 유휴지 9만평을 제외하고 지구지정을 해야 하는 것이 옳다는 설명이다.
비대위는 “LH가 비싼 과천시 땅 9만평을 매입하여 유휴지로 놔둘리 만무하지 않겠느냐”며 “결국 보금자리특별법 2조2항에 따라 추가적으로 보금자리 주택을 반드시 지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더불어 도시계획법에 따라 지정해 놓은 지식정보타운 지구지정 원안을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주장에 따라 그동안 비대위는 8차례에 이르는 집회와 1만1천명을 웃도는 과천시민의 서명을 받았다.
 
특히 여인국 과천시장에 대한 반발은 더욱 거세져 여인국 시장의 주민소환을 추진하며 자진사퇴를 지속적으로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과천시 도시과 관계자는 “비대위가 주장하는 지식정보타운 원안이 4900세대를 짓는 것이다”라며 “주민들의 의견을 들어 지식정보타운 원안 물량과 보금자리를 줄인 물량이 동일한데 무조건 안된다는 주장은 억지가 있어 보인다”라고 말했다.
 
유휴지에 대한 비대위 측의 주장에는 “그것은 주택동향을 보고 피해가 없으면 그 때 시장조사를 해서 하는 것이지 당장은 주택을 지을 계획이 없다”라고 명백히 밝혔다. 덧붙여 “주택동향을 보고 부동산 가격 등에 피해가 없을 때도 짓지 말라고 하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일 아니냐”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