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 리웍스리포트
최종편집 : 2019.3.20 수 11:10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Weekly기획
[뉴스워커_3.1운동 100주년 기획] 전범기업을 보다…욱일승천기 논란과 지난해 ‘900억 원’ 일본으로 보낸 ‘유니클로’
김규찬 기자  |  2580@newsworke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27  11:42: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그래픽_진우현 그래픽 2담당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단재 신채호 선생

[뉴스워커_3.1운동 100주년 기획] 2019년은 황금돼지해이면서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기념비적인 해다. 하지만 이로부터 100년이라는 기나긴 시간이 지났음에도 일제의 잔재, 특히 친일ㆍ전범기업은 우리 사회 뿌리깊이 파고들었고, 우리는 그것이 국민정서와 대척된다는 사실도 망각한 채 살아가고 있는 모습이다. 이에 뉴스워커는 한국 내 친일ㆍ전범기업의 실태를 조사하고 그 민낯을 보도하고자 한다. 이에 첫 편성으로 ‘유니클로’와 이를 운영하는 ‘에프알엘코리아’에 대해 보도한다. <편집자 주>

◆ 시골마을 상점 ‘오고리 상사’로부터 시작된 글로벌 일본기업 ‘유니클로’

유니클로는 1949년 야나이 다다시 회장의 아버지인 야나이 히토시가 운영한 ‘오고리 상사’를 야나이 회장이 물려받아 설립한 회사다. 이 후 야나이 회장은 1984년 6월에 'UNIQUE CLOTHING WAREHOUSE'라는 명칭으로 히로시마에 현재의 유니클로 1호점을 개점했다. 이후 유니클로는 2017년 기준으로 일본에 837개, 해외에 958개의 매장을 운영하는 세계적 기업으로 거듭났고 지난 2015년에는 롯데와 합작해 한국의 서울에도 진출하기에 이른다.

◆세계적 기업 ‘유니클로’, 하지만 끊이지 않는 ‘전범기업 논란’...국민정서와 대치되는 ‘욱일승천기’ 광고, SNS에선 다케시마 후원 루머도

지난 2017년, 유니클로는 감사제 행사에서 ‘욱일승천기’ 문양의 전투기를 든 아동 모델을 등장시켜 세간의 비난을 받았다. 욱일승천기는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깃발로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이 사용한 전범기다. 지난 1910년 국권피탈로 대한제국이 멸망하고 1945년 8.15광복에 이르기까지 35년간 식민통치를 당한 우리 민족이 해당 전범기에 대해 반감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과 해당 깃발이 국민정서와도 대척된다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하지만 유니클로는 지난 2013년에도 욱일기 이미지 현대미술 전시회를 후원해 논란이 일었던 바 있으며 전범기가 인쇄된 티셔츠를 제작, 판매하기도 해 언론의 뭇매를 맞았다.

이에 누리꾼들은 각종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전범기업 유니클로의 제품을 거부한다”며 각종 불매운동을 벌이기도 했고 일부는 현재진행형으로 지속되고 있다.

이에 대해 유니클로 측은 “유니클로가 다케시마를 후원한다는 내용은 사실무근이다”며 “유니클로는 어떠한 정치 단체도 지원하지 않는다”고 반박한 바 있다.

◆유니클로 배당금 논란, 지난해 일본으로 흘러들어간 금액 ‘900억’ 넘어, 일본 본사와 법인에는 ‘로열티 및 관리 수수료’도 지급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에프알엘코리아’는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지난해(2017년9월1일~2018년8월31일) 사상 최대의 실적을 올렸다고 알렸다. ‘에프알엘코리아’는 전년대비 11% 증가한 1조3732원의 매출액을 올렸고 영업이익도 전년대비 33% 늘어난 2,344억 원을 기록했다. ‘전범기업’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았고 국민들로부터 따가운 비난을 받은 유니클로임에도 1조원이 훌쩍 넘는 매출액을 올리며 가파른 성장세를 보인 것이다.

이에 따라 자연스럽게 일본으로 흘러들어가는 ‘에프알엘코리아’의 배당금 및 로열티도 막대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에프알엘코리아’는 일본법인 ‘패스트리테일링’이 51%의 지분을 갖고 있으며 ‘롯데쇼핑’이 49%의 지분을 차지하고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에프알엘코리아’는 지난해 947억 원을 현금 배당했고 지분율에 따라 ‘패스트리테일링’은 482억9700만원의 배당금을 챙겼다.

   
▲ 자료_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지난해 일본으로 흘러들어간 돈은 이 뿐만 아니다. ‘에프알엘코리아’의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에프알엘코리아’는 로열티 명목으로 패스트리테일링에게 148억여 원을 추가 지급했고 일본 본사인 유니클로 주식회사에도 288억 원을 지급했다. 유니클로가 지난해 사상최대의 실적을 기록함에 따라 각종 배당금 및 로열티 명목으로 일본으로 가는 금액은 지난해만 총 900억 원이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100년 전 울려 퍼진 ‘대한독립 만세’, 과연 우리는 ‘독립’ 했나

3.1 운동 100주년을 3일 남긴 지금, 대한민국은 유니클로 열풍에 휩싸여 있다. 각종 ‘후리스’, ‘유니클로U’ 등 유니클로가 제품을 내놓는 족족 품절 대란이다. 실제로 지하철과 버스, 식당가를 방문하면 같은 디자인의 유니클로 ‘후리스’ 제품을 입고 있는 사람들을 어렵지 않게 목격할 수 있다.

   
▲ 자료_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일각에선 “유니클로가 전범기업이고 일본에 배당을 한다는 사실도 알고 있으나 국내 브랜드 중에 유니클로를 대체할만한 기업이 없기에 유니클로를 애용하고 있다”며 “모든 옷을 유니클로에서 사는 것도 아닌데 하나 샀다고 욕을 들어야 하나”고 반문하기도 한다.

무작정 유니클로 제품 불매를 종용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일본과의 국교 정상화로부터 54년이 지난 현재, 한국과 일본은 여전히 ‘독도 분쟁’, ‘위안부 문제’, ‘동해 문제’ 등으로 갈등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다. 또한 역사를 잊은 듯 한 일본 정부의 태도와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지 않는 일본의 자세에 많은 한국 국민들이 분개하고 있다.

지금으로부터 100년 전, 대한민국 곳곳에서 ‘대한독립 만세’  외침이 울려 퍼졌다. 반일감정이 드러나지 않고 국민적 정서가 최소화되는 ‘식품’, ‘유통’, ‘의류’ 시장이라지만 3.1운동 100주년을 맞은 지금, 과연 우리는 일본으로부터 진정한 ‘독립’을 했는가, 이쯤에서 다시 돌이켜봐야할 문제다. 

< 저작권자 © 뉴스워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슈 및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뉴스워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윤리원칙을 존중하며, 실천합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문래북로 116 트리플렉스 1006호
전화 : 070-8600-763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대성
E-Mail : 2580@newsworker.co.kr | 등록번호 : (인터넷신문 : 뉴스워커)서울-아01923 | 등록일 : 2012년 1월 12일 | 발행,편집인 : 신대성
Copyright 2012 뉴스워커. All rights reserved. 뉴스워커의 모든 기사의 저작권은 뉴스워커에 있으며, 무단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