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금융공사 “2%대 주택담보대출 출시…국내 최저 수준”
주택금융공사 “2%대 주택담보대출 출시…국내 최저 수준”
  • 진우현
  • 승인 2013.04.08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연소득 1200만원 이상이면 1억까지 대출

“지금까지 이런 혜택은 없었다” 국내 최저 수준의 주택담보대출이 지난 1일부터 출시돼 운용되고 있다.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지난 1일부터 기존 주택금융공사가 출시한 대출상품보다 0.2%를 낮춘 최저 2.8%의 주택담보대출 상품을 출시했다.

2.8%의 적용은 주택가격이 3억원이하로 대출한도는 1억 원까지이다. 이 상품은 10년 만기에서 최대 20년 만기 상품으로 기존 3.0~3.5%의 대출상품을 0.2%p 낮춰 2.8~3.3%로 운용되고 있다.

이 상품은 무주택자 전용 상품으로 금융규제인 LTV(주택담보인정비율)와 DTI(총부채상환비율)가 적용되지만, 부부합산 연소득 1200만 원 이상이면 누구나 최대 1억 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한국주택금융공사 박형규 팀장은 “부부합산 소득이 1600만 원 이하이면서 주택가격이 3억 원 이하이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며 “모자란 자금의 추가대출은 연 최저 3.8%의 금리로 최대 주택가격의 70%까지 대출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만약, 사고자하는 주택가격이 3억 원일 경우, 이중 1억 원은 2.8%의 U-보금자리론(우대형 금리)과, 나머지 대출금 1억1000만원(3억 원의 최대 70%)에 대해서는 3.8%의 기본형 대출을 적용받으면 된다는 얘기다.

실제 뱅크아파트에서 내놓은 각 은행 및 보험사의 담보대출 금리 비교 결과 주택금융공사에서 제시한 U-보금자리 론이 가장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은행의 경우 3.38~3.55%, 보험사는 3.6~3.77%가 적용되고 있어 상대적으로 저렴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서울 잠실의 삼성공인 이형진 사장은 “주택금융에서 내놓은 보금자리 론의 경우 타 금융권보다 1% 정도 낮아 수요자들의 문의가 있으면 권하기도 한다”며 “아무래도 낮은 상품을 제시하면 좋아들 한다”고 말했다.

▲ 자료출처=뱅크아파트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