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인국 과천시장 주민소환투표 임박
여인국 과천시장 주민소환투표 임박
  • 강선영 기자
  • 승인 2011.09.07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 몇몇 시민단체, 주민소환투표 반대 움직임 보여

여인국 과천시장 주민소환투표가 임박했다. 지식정보타운 원안 및 보금자리주택 반대를 지속적으로 주장하고 있는 과천시민들은 주민소환 서명운동을 마무리하고 이르면 8일 과천선거관리위원회에 서명부를 접수할 계획이다.

과천 주민소환운동본부는 현재까지 1만2000여명으로부터 서명을 받았으며 이 서명부를 이르면 8일 선관위에 접수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과천 선관위는 서명부가 접수되면 서명자의 주민등록과 거주지 등을 분석해 최종 유효 서명자를 확정한 뒤, 서명자가 8207명을 넘으면 주민소환에 대한 찬반투표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강구일 주민소환운동본부장은 “1만2천명 정도의 서명을 받아 서명부 제출이 임박했다”며 “과천시민의 의지가 담긴 투표를 통해 더 이상 과천시민들의 의견을 무시하지 못하는 행정부를 만들어야 된다”라고 말했다.

과천 선관위 관계자는 “이달 안으로 서명운동 기간이 완료되기 때문에 유효서명자가 확정되면 바로 선거일을 결정할 계획”이라며 “여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 찬반투표는 다음 달에서 11월초 사이에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7일 오전에는 여인국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투표에 대해 반대하는 시민단체의 기자회견이 있었다.

한국시민단체네트워크와 푸른과천NGO시민연대는 “여인국 과천시장에 대한 주민소환 서명운동을 즉각 철회하라”며 “여 시장이 비리나 부정을 저지른 것이 아니므로 주민소환 대상이 될 수 없다”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책을 수행하는 자치단체장이 자신의 뜻과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주민소환제를 악용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강구일 주민소환운동본부장은 “과천시에 이름 모를 시민단체들이 요즘 많이 보인다”라며 “세입자대책위원회라고 하는 곳의 위원장도 과천시에서 녹을 먹고 계신 분이고 집도 있는 세입자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번 반대 기자회견도 시에 관련한 사람들이 아닐까 추측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과천시는 지난 5월 과천을 지식정보타운 보금자리지구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과천시민들은 지식정보타운 공약을 원안대로 이행할 것을 여인국 시장에게 요구하며 여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 서명운동, 보금자리반대 서명 등을 진행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