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작용 속출 피부과, 어떻게 이런 일이..
부작용 속출 피부과, 어떻게 이런 일이..
  • 김은동 기자
  • 승인 2019.06.11 0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경찰로고/홈페이지)

[뉴스워커= 김은동기자] 부산 해운대구의 한 피부과에서 무명 연극배우가 의사 행세를 하며 환자를 진료하다가 부작용이 속출하자 병원문을 닫고 잠적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0일 부산 해운대보건소는 무면허 의료행위를 한 A 피부과를 영업정지하고 해당 병원에서 원장 행세를 하던 B(61)씨를 경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시술 부작용 제보를 받고 지난 7일 해당 병원에 조사를 나갔던 보건소 직원은 의사 가운을 입고 있는 B씨에게 면허증 제시를 요구했고 B씨는 무면허 의료행위를 인정했다.

이후 B씨는 병원문을 닫고 잠적해 버렸다.

보건소와 병원 업계에 따르면 B씨는 수년 전부터 무면허 시술을 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3년 전 B씨에게 레이저 시술을 받은 한 50대 여성은 얼굴이 퉁퉁 붓는 등 부작용으로 고통받고 있다. 이 여성은 과도한 시술로 피부 속이 타 버려 다른 병원에서 지방 이식 치료만 세 차례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 병원에서 시술을 받고 부작용을 호소하는 환자는 현재까지 확인된 것만 3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고발을 접수한 경찰은 잠적한 B씨 소재를 파악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나설 계획이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