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덕 보금자리, 아파트 안 짓고 상업지구개발되면 집값 안떨어지나
고덕 보금자리, 아파트 안 짓고 상업지구개발되면 집값 안떨어지나
  • 강선영 기자
  • 승인 2011.09.07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구, 보금자리주택 현실적인 대안 제시

제5차 보금자리주택 4곳 중 3곳이 강동구에 집중돼 있어 보금자리주택 반대의 목소리가 높았던 강동구가 보금자리주택 대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국토해양부가 강동구가 제시안 방안을 받아들일지 여부가 논란이 되고 있다.

강동구는 7일 보금자리주택이 재건축 시장에 끼치는 영향을 최소화 하기 위해 고덕지구에는 아파트를 짓지 않고 업무와 상업, 공공청사·체육시설 등 도시지원시설과 업무·상업지구로 개발하는 안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3개 지구(고덕, 강일3·4지구)를 1개 지구(고덕·강일 지구)로 통합할 경우 교통 정책 수립이 시급하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논의됐던 지하철 9호선 연장해줄 것을 요구했다.

구는 “보금자리주택 지구로 지정된 3개 지구를 1개 지구로 통합하고 건립규모를 일정 부분 축소하면 실현 가능하다”며 “보금자리주택을 강일 3·4지구에만 한정하고 고덕지구에는 상업·업무기능을 보강한 대규모 단지로 조성한다면 각종 편의 시설 부족으로 불편을 겪었던 고덕동일대의 경제 발전을 이끌어내는 효과가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동구는 “그동안 국가 정책을 시행할 때 빈번하게 발생했던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 첨예한 갈등을 원만하게 해결하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다”며 “보금자리주택 건설 시 상업지구 등을 같이 조성함으로써, 향후 예정된 보금자리주택 건설에 있어서 주택 공급과 자족기능 확보라는 두 가지 측면을 동시에 달성하는 효과도 가져올 것이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국토부가 강동구의 이 같은 요구를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다.

강동구 관계자는 “국토부가 대부분의 내용을 다 받아들일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이미 대안을 국토부에 제출해 9월말에는 결론이 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주택수가 크게 줄어들어 보금자리주택의 취지가 훼손됐다고 국토부가 판단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렇게 된다면 국토부에서 구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수도 있다는 해석이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국토부가 받아들일지 여부를 지켜봐야 할 것이다”며  “만약 구가 요구한대로 지하철이 연장되고 상업단지 조성이 가능하다면 재건축 호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으나 현재 부동산 시장 상황으로는 관망세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