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문화체육관광부 첫 정책협의회 개최
광주광역시-문화체육관광부 첫 정책협의회 개최
  • 조준성 기자
  • 승인 2019.06.14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 실효성 제고·문화전당 활성화 모색

광주광역시와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13일 시청 3층 소회의실에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 실효성 제고 및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활성화 모색 등을 위한 첫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광주시와 문화체육관광부 간 정책협의회는 그 동안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의 현안사업 등에 대한 적극적 논의를 할 수 있는 기구가 구축·운영되지 않아 사업추진을 위한 국비확보 등 어려움이 많은 점을 개선하기 위해 구성됐다.

▲ 이병훈 문화경제부시장이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사업의 실효성 제고를 위해 문화전당 국가기관으로 유지 및 2020년도 국비지원사업 등을 건의하고 있다.

이날 정책협의회는 이병훈 문화경제부시장과 김정배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 이진식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장 등 12명이 참석했다.

정책협의회에서 문체부는 광산길 확장사업 도로공사 추진과 투자진흥지구 지정 운영사항 등에 대해 설명했다.

광주시는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사업의 실효성 제고를 위해 ▲문화전당 국가기관으로 유지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 유효기간 연장 ▲한국문화기술(CT)연구원 국책기관 광주설립 ▲2020년도 국비지원사업 등을 건의했다. 

이와 함께 양 기관은 조성사업의 추동력 확보를 위해 정책협의회를 분기 1회로 정례화하고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사업 총괄조정, 5대 문화권사업 및 문화전당 활성화, 민간투자유치,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제도 개선 등 제반사항 등을 논의해 가기로 했다.

이병훈 문화경제부시장은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광주를 만들어 가는데 당면한 여러 현안과제 등에 대해 문체부와 협력하고 소통해 가시적 성과가 창출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아시아문화전당을 포함한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사업’의 실효성 제고 등을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