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00명 중 44명은 집샀다....왜?
올해 100명 중 44명은 집샀다....왜?
  • 김동민
  • 승인 2013.11.25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값 하락해서...전세값 너무 올라~

2013년 주택구입자 중 44.4%는 집값이 많이 떨어져 내집마련용 또는 투자용으로 집을 산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 정보업체 닥터아파트는 11월 18일부터 22일까지 5일간 만 20세 이상 닥터아파트 회원 중 올해(2013년 1~11월) 주택을 구입한 15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조사 결과 “가격이 많이 떨어져 내집마련용으로” 구입한 응답자가 27.7%로 가장 많았다. 또 “가격이 많이 떨어져 투자용으로” 주택을 구입한 응답자가 16.6%를 차지했다.

전셋값이 너무 올라 전세수요가 매매수요로 돌아선 경우가 23.6%로 두 번째로 많았다. 살고 싶은 지역으로 갈아타기 위해 주택을 구입한 사람도 22.2%에 달했다. 이는 거래부진으로 기존 집을 팔고 다른 집으로 이사 가지 못하고 있는 실수요자들이 많다는 것을 방증한다.

반면 4.1대책, 8.28대책 등 정부의 부동산대책에 따라 세제혜택 등을 받기위해 주택을 구입한 사람은 8.3%에 그쳤다.

주택구입에 영향을 미친 핵심요인으로는 입지여건이 45.8%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단지규모 녹지 커뮤니티 등 단지환경(22.2%)과 투자가치(18.0%)가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아파트 브랜드는 2.7%에 그쳤다.

입지여건에서는 교통편리(44.4%)가 가장 중요하다고 응답했다. 이어 쾌적성(23.6%) 교육환경(16.6%) 편의시설(8.3%) 순으로 응답했다. 커뮤니티는 2.7%.

주택구입에서 자기자본 비율은 70% 이상이 26.3%로 가장 많았다. 60% 이상~70% 미만은 19.4%로 2위를 차지했다.

반면 자기자본 비율이 30% 미만인 응답자가 8.3%, 30% 이상~ 40% 미만인 사람이 15.2%를 차지해 10명중 2명은 매매가의 60% 이상을 빚을 지고 올해 주택을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주택구입자 10명중 5명은 향후 집값 전망에 대해 낙관했다. 당분간 보합세를 유지할 것이라는 응답이 37.5%로 가장 많았다. 하지만 41.6%는 2년 안에, 8.3%는 2년이 지나 집값이 본격적으로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당분간 하락할 것으로 응답한 사람은 8.3%에 그쳤다.

부동산 중개업소에서 매물을 소개받아 계약하기까지 걸린 기간은 1개월 이내가 31.9%로 가장 많았다. 2주 이내도 22.2%에 달했다. 1~2개월(19.4%)이 뒤를 이었다.

주택구입에 필요한 정보(복수응답)는 포털 등 부동산 인터넷 사이트(73.6%)와 중개업소(45.8%)가 우위를 차지했다. 또 즐겨 접속하는 부동산 인터넷 사이트(복수응답)로는 네이버 다음 등 검색포털 부동산(83.3%)과 닥터아파트 등 부동산포털(68.0%)이 압도적으로 우위를 차지했다.

한편 정부가 주택구입을 지원하는데 가장 시급한 대책으로는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폐지와 취득세 영구인하가 각각 37.5%로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