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매매가 상위 10%...전남보다 11억 높아
서울 아파트 매매가 상위 10%...전남보다 11억 높아
  • 진우현
  • 승인 2013.11.28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매매가 상위 10% 평균, 13억6,170만 원

지역별 매매가 상위 10%의 고가 아파트 평균가를 비교한 결과 서울이 전남보다 11억 원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가 11월 3주차 시세 기준, 전국 아파트(주상복합 포함) 총 639만628가구를 대상으로 지역별 매매가 상위 10% 평균을 조사한 결과 서울이 13억6,170만 원으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전남은 2억5,048만 원으로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해 서울과 무려 11억1,122만 원의 차이를 보였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가 6억

▲ 자료=부동산써브, 11월 3주차 자료 기준
4,199만 원으로 서울 다음으로 높았고 그 뒤를 이어 부산이 5억680만 원, 인천 5억451만 원, 울산 4억3,466만 원 순이었다.

서울은 고가, 대형 아파트가 집중된 강남, 서초, 송파 등 강남3구에 위치한 단지들이 매매가 상위 10% 대부분을 차지했다. 경기는 분당, 판교, 광교 등 신도시 지역 내 위치한 단지들이, 인천은 송도국제도시 내 단지들이 매매가 상위 10%에 많았다.

지방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한 부산은 해운대구, 연제구 등 고가 주상복합 단지들이 매매가 상위 10%의 대부분을 차지했고, 울산은 남구 신정동 등 울산시청 주변 새 아파트들이 해당됐다.

매매가 상위 10% 평균이 낮은 지역은 경북이 2억5,714만 원으로 전남 다음으로 낮았고, 뒤를 이어 강원이 2억6,177만 원, 광주 3억548만 원, 전북 3억2,425만 원 순이었다.

전남, 경북, 전북, 강원 등은 평균 매매가 역시 1억5,000만 원 미만으로 다른 지역보다 낮고 대형 아파트 가구수 자체가 적어 매매가 상위 10% 평균이 높지 못했다. 광주는 그동안 새 아파트 물량이 적었던데다 고가, 대형 아파트 부재로 지방광역시 중 유일하게 10억 원 넘는 가구가 없었다.

한편 부산(5억680만 원), 울산(4억3,466만 원), 경남(3억8,917만 원) 등 영남지역은 상위권에 위치한 반면 광주(3억548만 원), 전북(3억2,425만 원), 전남(2억5,048만 원) 등 호남지역은 하위권에 위치해 지역별 격차를 보였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