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공인중개사 58.4% “내년에도 전셋값 오른다”
전국 공인중개사 58.4% “내년에도 전셋값 오른다”
  • 신재성 기자
  • 승인 2013.12.26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가 하락 예상 5.9%에 불과해

전국 공인중개사 10명 중 6명은 2014년에도 전셋값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가 전국 부동산써브 회원 중개업소 공인중개사를 대상으로 ‘2014년 부동산시장 전망’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2014년 전세시장 전망’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 575명 중 ‘완만한 상승세’가 54.3%(312명), ‘급격한 상승세’가 4.2%(24명)로 ‘전세가 상승’ 예상이 58.4%(336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완만한 하락세’는 5.6%(32명), ‘급격한 하락세’는 0.3%(2명)로 ‘전세가 하락’ 예상은 5.9%(34명)에 불과했다. ‘큰 변동 없는 보합세’라고 응답한 비율은 35.7%(205명)로 ‘완만한 상승세’에 이어 2번째로 많았다.

‘2014년 매매시장 전망’에 대한 답으로는 ‘큰 변동 없는 보합세’가 51.8%(298명)로 가장 많았다. ‘완만한 상승세’가 35.3%(203명), ‘급격한 상승세’는 1.0%(6명)로 ‘매매가 상승’은 36.3%(209명)였으며, ‘완만한 하락세’는 11.0%(63명), ‘급격한 하락세’는 0.9%(5명)로 ‘매매가 하락’ 예상은 11.9%(68명)로 조사됐다.

‘2014년에 가장 유망할 것으로 생각되는 투자 상품’에 대한 질문에는 ‘상가’라는 응답이 29.9%(172명)로 가장 많았다. 이어 ‘토지’가 23.0%(132명), ‘아파트’가 20.5%(118)명, ‘단독(다가구)/다세대(연립)’이 18.3%(105명), ‘오피스텔/도시형생활주택’이 8.3%(48명) 순이었다.

‘2014년 부동산시장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변수’를 묻는 질문에는 ‘부동산대책 입법화 및 추가 부양책 발표 여부’가 38.3%(220명), ‘내수 경기, 금리, 가계부채 등 국내 변수’가 36.3%(209명)로 응답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이어 ‘주택 신규 공급 및 입주량 규모’가 9.7%(56명), ‘전세 선호 중소형 주택 인기 등 주거 트렌드 변화’가 9.2%(53명), ‘미국, 유럽, 중국 등 대외 변수’가 6.4%(37명) 순이었다.

설문조사 결과 일선 현장에서 활동하고 있는 공인중개사들은 절반 이상이 내년에도 전셋값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는 것으로 나타나 전세가 안정을 위한 정부의 추가적인 노력이 요구된다.

또, 내년 부동산시장에 가장 큰 변수로 부동산대책 입법화 및 추가 부양책 발표 여부를 꼽고 있는 만큼 4.1대책과 8.28대책에 포함된 법안의 빠른 처리와 미비한 부분에 대한 추가 대책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한편, 이번 설문의 총 응답자는 575명(수도권 309명, 지방 266명)이며, 조사 기간은 12월 16일~12월 19일까지다. 표본오차는 신뢰수준 95%에 ±0.92%p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