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들어 서울 아파트 매매가 계속 상승, 전세가도 동반 상승 중
올해 들어 서울 아파트 매매가 계속 상승, 전세가도 동반 상승 중
  • 김지우
  • 승인 2014.01.24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4주차 서울 평균 매매가 0.01% 상승, 전세가는 0.03% 올라

올해들어 서울 아파트 매매가와 전세가가 계속해서 상승한다는 조사가 또 나왔다.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1월 4주차 서울 매매가 변동율은 0.01%를 상승했으며, 전세가 또한 0.03%가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은 부동산시장이 살아날 것이라는 기대 속에서 설 명절을 앞두고 계속 오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거래되는 부분과는 다소 괴리가 있지만 기대감은 충천하고 있다는 것이 부동산 애널리스트들의 설명이다.

전세의 경우 설 명절을 앞두고 문의는 다소 줄었지만 전세물건 부족으로 인해 상승이 계속되는 실정이다.

서울지역 아파트 매매가 중 가장 많이 오른 곳이 금천구다. 이곳은 전주 대비 0.07%가 상승해 상승률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뒤를 이어 강남구가 0.06% 올랐으며, 성북구, 노원구, 서초구, 송파구가 0.01%로 뒤를 이었다.

금천구는 소형아파트를 중심으로 문의가 증가한다는 게 이곳 부동산중개업소의 전언이다. 매도자들은 설이 지나면 분위기가 지금보다 더 호전될 것으로 보고, 그런 기대감에 매물 가격을 조정하고 있는 상황이다. 시흥동 무지개아파트 75㎡는 500만원 오른 2억5천만~2억6천만원 선에 매물이 나오고 있다.

강남구는 개포동 주공아파트 일대의 시세가 오름폭을 끌어올렸다. 이곳 일대 중개업자들은 문의가 늘고 있다며, 매도자들은 가격을 올리면서 사태를 주목하고 있다는 것이다.

개포주공2단지 53㎡는 500만원이 오른 7억9500만 원~8억3천만 원에 매물이 나오고 있다.

매매가를 더욱 부채질 하는 것은 전세가의 오름세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는 0.03% 상승하면서 지역별로는 광진구, 노원구가 0.08%가 상승해 1위를 차지했으며, 뒤를 이어 양천구, 서초구 0.07%, 동작구 0.06% 순이다.

광진구는 전세 매물 자체가 부족한 실정이다. 수요가 꾸준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되며, 광장동 힐스테이트 82㎡의 경우 1천만 원이 오른 4억천만~4억6천만 원에 매물이 나오고 있다.

노원구 또한 물건 부족으로 전세가가 상승하고 있다. 상계동 한양 105㎡는 1천만 원이나 오른 2억3천~2억5천만원 수준으로 거래되고 있다.

▲ 자료=부동산써브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