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분양물량 큰 폭 감소...양도세한시면제 종료 탓?
1월분양물량 큰 폭 감소...양도세한시면제 종료 탓?
  • 이필우
  • 승인 2014.02.04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분양 물량이 전월과 비교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양도세 한시 감면 혜택(전용면적 85㎡ 이하 또는 6억 원 이하)이 12월로 종료됐고 설 연휴 영향으로 건설사들이 공급 물량을 2월 이후로 미뤘기 때문이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1월 전국 아파트(주상복합 포함) 일반분양 가구수는 11곳 2,622가구다. 이는 지난해 12월에 1만4,304가구가 공급된 것과 비교해 1만1,682가구 감소한 물량이다.

수도권에서는 4곳 682가구가 일반분양됐다. 지난해 12월에 비해 사업장은 3곳이 줄고 일반분양 가구수도 2,045가구 줄었다. 청약결과는 4곳 모두 미달되는 등 좋지 못했다.

지방에서는 7곳 1,940가구가 공급됐다. 지난해 12월에 비해 사업장은 16곳이 줄고 일반분양 가구수는 9,637가구가 줄었다.

지방도 순위 내 마감 사업장이 7곳 중 2곳밖에 되지 않으면서 저조한 청약결과를 나타냈다. 그러나 대구 달서구에서 분양한 ‘대구월성 협성휴포레’는 1만명이 넘는 청약자가 몰리며 1순위 마감돼 대구지역의 뜨거운 청약열기를 이어가는데 성공했다.

한편, 2월에는 위례․동탄2신도시, 대구, 세종시 등 인기지역 물량들이 대거 쏟아질 예정이어서 1월과는 달리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아질 전망이다. 그러나 사업장 입지, 분양가에 따라 청약참여가 저조한 곳이 있을 수 있으므로 청약통장을 낭비하지 않기 위해서는 주변 아파트와의 시세 비교 등을 통해 분양 단지의 가치를 꼼꼼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