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과 함께 한다던 만민중앙교회 이재록 목사 대법원서 징역형
하나님과 함께 한다던 만민중앙교회 이재록 목사 대법원서 징역형
  • 미디어팀
  • 승인 2019.08.09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재록 전 만민중앙교회 목사

하나님과 함께 한다던 만민중앙교회 이재록 목사 대법원서 징역형

신도 수 13만여명에 이르는 서울시 구로구 소재 만민중앙교회의 목사 이재록(75세)씨가 대법원으로부터 징역 16년 확정 판결을 받았다. 이씨는 교회 신도 9명을 40여 차례 성폭행을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바 있다.

9일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상습준강간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씨의 상고심 판결에서 징역 16년을 선고하고 80시간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등에 취업제한을 명령한 원심 판결을 확정 판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