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리 "새로운 분야로 전향할 계획까지 있었다"
김규리 "새로운 분야로 전향할 계획까지 있었다"
  • 김은동 기자
  • 승인 2019.08.15 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MBC)

[뉴스워커= 김은동기자] 배우 김규리가 은퇴를 고민했다고 털어놓았다.

김규리는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규리는 이날 배우 은퇴를 고민했다고 털어놓는다. 지난해 일이 너무 일이 없어 힘들었다는 김규리는 “쿨하게 뒤돌아가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고 생각했다고. 심지어 그녀는 새로운 분야로 전향할 계획까지 있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데뷔 22년 차로 접어든 김규리는 신인 시절을 회상했다. 그녀는 당시 투 머치 열정을 가진 신인이었다고. 잠도 안 자고 연기를 해 몸이 많이 상했다고 털어놔 모두를 감탄케 했다.

이날 김규리는 화려한 댄스도 선보였다. ‘댄싱 위드 더 스타’에서 수준급의 댄스 실력으로 주목을 받은 그녀는 이번 ‘라스’에서 안영미 MC 합류 기념 축하 댄스를 선사한 것. 열정적인 맨발의 투혼으로 스튜디오의 흥을 돋우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