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소속사 대표, 사업수완도 탁월..그의 사업 방향과 목표 들어보니?
구혜선 소속사 대표, 사업수완도 탁월..그의 사업 방향과 목표 들어보니?
  • 김은동 기자
  • 승인 2019.08.18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tvN)

[뉴스워커 김은동기자] 배우 구혜선과 안재현 부부의 불화로 이혼설이 제기된 가운데 양측의 소속사 대표인 문보미 HB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주목받고 있다.

구혜선과 안재현 소속사 대표는 연예 매니지먼트뿐만 아니라 드라마 제작으로도 탁월한 사업 수완을 발휘한 인물로 업계에 정평이 났다.

그는 한국은 물론 아시아에서 신드롬을 일으킨 SBS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2013)부터 KBS2 주말드라마 ‘내 딸 서영이’(2012), SBS드라마 ‘펀치’(2014)와 ‘용팔이’(2015) 등 한국 드라마에 획을 그은 굵직한 작품을 제작한 ‘마이더스의 손’이다.

그는 한 인터뷰에서 “우리나라 사람들이 잘할 수 있는 것이 있는데 그것을 토대로 콘텐츠를 기획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고 싶다. 개인이면서 회사의 목표다. 새로운 것을 만들고 싶다”며 방향과 목표에 대해 전하기도 했다.

한편 HB엔터테인먼트는 2006년 설립됐으며 현재 최대주주는 지분 49.88%를 보유한 문 대표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