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관련 루머로 곤혹..민경욱 "스스로 물러나라"
조국, 딸 관련 루머로 곤혹..민경욱 "스스로 물러나라"
  • 김은동 기자
  • 승인 2019.08.20 0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JTBC)

[뉴스워커 김은동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딸 관련 루머로 곤혹을 앓고 있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의 SNS 글이 눈길을 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이 외제차인 포르쉐를 타고 다닌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조 후보자 측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법무부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19일 "일부 인터넷 등에 후보자의 딸이 포르쉐를 타고 다닌다는 루머가 돌고 있으나, 전혀 사실과 다름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일부 국회의원과 인터넷 방송은 이날 조국 후보자 딸이 부산 의학전문대학원에 "빨간색 포르쉐를 타고 다니면서도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펼쳤다.

조국 후보자는 그러나 가족 소유의 자동차로 현대 아반떼와 르노삼성 QM3, SM6를 신고한 바 있다.

한편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은 19일 자신의 SNS에 조국 후보자를 언급, "스스로 물러나라"고 주장했다.

이날 민 의원은 "재산 56억 가진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특목고 비판할 때 위장전입 덕을 본 두 자녀는 모두 외고 졸업했고, 그 딸은 포르쉐 타고 다니며 의전원 두 번 낙제해도 6학기 연속 장학금을 받았다"고 비판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