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커_기자의 창]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 청문회 이어 열리는 ‘2019 국정감사’...전국은행연합회의 ‘방만 경영’ 주목될까
[뉴스워커_기자의 창]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 청문회 이어 열리는 ‘2019 국정감사’...전국은행연합회의 ‘방만 경영’ 주목될까
  • 김규찬 기자
  • 승인 2019.08.23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국은행연합회의 방만 경영이 2019 국정감사에서 화두가 될 것인지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김태영 연합회 회장은 7억원이 넘는 연봉을 챙기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국민 및 금융소비자의 따가운 시선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그래픽 황성환 뉴스워커 그래픽 1담당>

[뉴스워커_기자의 창]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입사 의혹 등 잇단 논란으로 국회가 시끄러운 가운데 이번 청문회가 종료된 뒤 이뤄질 ‘2019 국정감사’에도 국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3일, 국회 사무처는 오는 9월 말 국정감사를 실시하는 방안을 제시했고 이에 따라 다가오는 추석 연휴가 지나면 올해 국정감사가 곧바로 이어질 전망이다. 올해 예고된 국감에서는 ‘전국은행연합회’ 등 피감기관들의 ‘방만 경영’이 또 다시 화두로 떠오를 것은 자명한 일이다.

지난 7월 은행연합회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심재철 의원(자유한국당)에 제출한 ‘회장 및 직원 평균 연봉’ 자료에 따르면 비영리 사단법인인 전국은행연합회의 김태영 회장은 지난해 7억 원이 넘는 고액의 연봉을 받아 챙겼다. 김 회장이 지난해 수령한 급여의 수준은 여타의 금융 공기업 기관장 연봉에 비해 2배가량 높은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전국은행연합회는 지난 2018년 국감과 2017년 금융위원회의 감사를 통해 ‘예산집행 및 회계처리의 미흡한 부분’ 등에 대해 끊임없이 지적을 받은바 있으며 지난해엔 200억 원이 넘는 은행분담금을 걷어 이 중 대부분을 인건비와 복리후생에 쏟아 부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있었던 바 있다.

하지만 전국은행연합회는 주요 경제단체로 꼽히며 금융당국으로부터 각종 공공관련 사업을 위임받고 있음에도 회계정보 공개 의무가 없어 국민들이 수백억 원에 이르는 은행분담금과 천문학적인 예산이 어떻게 쓰이고 있는지 알 수가 없다. 더욱이 전국은행연합회는 예산 논란과 고액의 급여 및 복리후생비를 통한 ‘돈 잔치’ 논란에 대해 현재까지도 어떠한 공식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아 ‘방만 경영’ 논란은 이번 국감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이고 있다.

뿐만 아니다. 전국은행연합회가 회계 정보 공개 의무가 없어서일까, 지난 2017년 금융위원회가 전국은행연합회에 대한 감사를 진행하자 전국은행연합회는 인사ㆍ업무ㆍ예산ㆍ회계ㆍ복리후생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총 13가지의 지적을 받게 됐다.

당시 금융위원회가 지적한 사항으로는 ▲직원채용 전형 개선 ▲직원 외부파견제도 운영 부적정 ▲회사차량 운용관리 미흡 ▲사내복지기금 재무제표 작성 부적정 ▲통합재무제표의 실효성 제고방안 마련 ▲자가운전보조비 관리 부적정 등이 있다.

또한 금융위원회는 전국은행연합회의 회사차량 운행관리 미흡을 꼬집으며 “은행연합회는 회사차량으로 총 9대를 보유하면서도 별도의 지침도 없이 차량유지비 명목으로 2014년 이후 매년 양 2~3억 원 씩 예산을 집행한다”며 “일부 임원의 차량은 주말사용분에 대한 운행내역을 누락하는 등으로 개인적인 사용인지 업무용 운행인지가 명확하지 않은 상황이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전국은행연합회는 ‘신의 직장’ 이라는 표현을 넘어서 ‘너무 좋아서 신이 숨겨둔 직장’ 이라고 불린다. 고액의 급여와 복리후생 때문이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전국은행연합회의 방만 경영으로 국민의 돈을 낭비하며 내부 ‘돈 잔치’를 하는 모습이 보여 눈살이 찌푸려지게 된다.

운행분담금, 즉 전국은행연합회의 예산은 결국 국민들의 호주머니에서 나온다. 전국은행연합회가 국민들이 낸 돈으로 ‘돈 잔치’, ‘방만 경영’을 하는 것이 아닌 투명한 회계와 건전한 경영으로 더 이상 금융소비자를 기만하지 않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