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몰리는 오피스텔 분양바람 연말까지 갈까?
돈 몰리는 오피스텔 분양바람 연말까지 갈까?
  • 김지우
  • 승인 2011.09.29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종 세제혜택 주어져 수익형부동산에 쏠림현상 뚜렷

부동산에 양극화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주택가격은 하락해 수요자를 찾기 힘들지만 대표적인 수익형 부동산인 오피스텔에 대한 인기는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소형 오피스텔이 틈새상품으로 떠올라 수요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또한 취득세, 양도세 등 각종 세제해택이 늘면서 오피스텔의 몸값은 더 높아지고 있다. 지난 ‘8.18 전·월세 안정대책’으로 주거용 오피스텔도 주택 임대사업자로 등록할 경우 종합부동산세 합산 배제, 양도세 중과 배제, 취득세 및 재산세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되면서 쏠림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오피스텔 경쟁률 ‘청약 열풍’

일반 신규 아파트는 줄줄이 순위 내 청약 마감에 실패를 하고 있다. 지난달 말과 이달 초 사이에 분양된 서울 재개발 아파트 마포 자이 2차, 경기권 재건축 아파트인 안양 석수 하우스토리 등 모두 순위 마감을 하지 못했다.

이런 가운데 오피스텔 인기는 더 높아지고 있다. 최근 판교에서 선보인 오피스텔 ‘판교엠타워’는 분양가가 주변 시세보다 비싼 수준에도 불구하고, 평균 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분양이 완료됐다.

이에 앞서 지난 5월에 분양한 ‘판교역 효성 인텔리안’ 오피스텔은 평균 1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그리고 6월 대우건설이 서울 송파구 문정동에서 분양했던 '송파 푸르지오시티'는 1249실이 평균 8.1대 1, 3월에 한화건설이 문정동에서 분양한 '송파 한화오벨리스크' 1533실도 계약 1주일 만에 계약을 100% 마치는 등 오피스텔의 경쟁률은 로또 수준이다.

올 연말에는 임대 수요가 풍부한 대학가 주변, 광교 및 판교 등 오피스텔 인기 지역에 대량의 물량이 나와 주택임대사업을 준비하는 수요자의 이목을 끌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 전문업체 리얼투데이가 올 연말까지 오피스텔 공급 물량을 조사한 결과 전국에서 4706실이 공급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서울에서 1182실, 경기도 968실, 인천에서는 가장 많은 2184실이 공급되고, 지방에서는 372실이 분양될 계획이다.

◇오피스텔 주택임대사업시 달라지는 세금

주택임대사업자가 내야 할 세금은 크게 취득, 보유, 처분 시 세금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먼저 주택을 취득하는 과정에서 취득세를 내야하고 보유기간 동안에는 재산세와 종합부동산세를 부담하게 된다.

정부가 전월세 주택가격 안정 등 서민 주거생활 지원을 위해 주거용 오피스텔 임대주택에 대해 지방세를 대폭 감면할 예정이다.

개정안에 따르면 임대사업자가 임대목적으로 신축 분양하는 전용면적 60㎡ 이하 주거용 오피스텔을 취득하는 경우 오는 2012년 연말까지 취득세가 전액 면제된다. 60~85㎡ 이하의 주택은 25~50%의 감면을 받을 수 있다. 감면을 받기 위해서는 주택의 취득일로부터 30일 이내에 감면신청을 해야 한다.

또한 임대사업자가 건축 또는 매입해 임대하는 주거용 오피스텔에 대해서는 내년 연말까지 ▲전용면적 40㎡이하 100% ▲전용면적 60㎡이하 50% ▲전용면적 85㎡이하 25%씩 재산세를 감면할 방침이다.

일정 요건을 충족하는 임대사업자는 임대주택의 보유기간 동안 종합부동산세가 비과세되며 양도소득세 혜택도 받는다. 원래 다주택자는 주택 양도시 중과세 되는데 한시적으로 내년 말까지 주택을 양도하는 경우에 한해 6~35%인 일반세율로 과세된다. 단 장기보유공제는 배제된다. 하지만 요건을 충족한 임대주택에 대해서는 처분시기에 관계없이 일반세율(6~35%)로 과세되고 장기보유공제(최대 30%)도 받을 수 있다.

리얼투데이 양지영 팀장은 “베이비부머 은퇴와 조기 은퇴 등으로 매월 꾸준히 들어올 수 있는 수익이 더욱 필요해진 수요가 더 늘어났다”면서 “그래서 주택임대사업이 인기를 끌고 있으며, 특히 오피스텔의 경우에는 최근 세금혜택도 늘고, 상품별 차이는 있겠지만 시세차익도 기대할 수 있는 상품으로 떠오르고 있어 인기는 계속될 전망이다”고 말했다./

▲ 자료=리얼투데이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