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커_컴투스] ‘컴투스 글로벌 게임문학상 2019’ 수상작 발표, ‘마녀 환상곡’ 대상 영예
[뉴스워커_컴투스] ‘컴투스 글로벌 게임문학상 2019’ 수상작 발표, ‘마녀 환상곡’ 대상 영예
  • 신대성 기자
  • 승인 2019.10.16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컴투스 글로벌 게임문학상 2019’, 총 350여 편의 치열한 경합 끝에 최종 수상작 5편 발표
- 각 부문별 최우수상과 우수상 선정작도 함께 발표, 향후 시상식을 통해 상금과 상패 등 수여 예정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대표 송병준)가 16일, ‘컴투스 글로벌 게임문학상 2019’의 수상작을 발표했다.

글로벌 시장을 이끌어갈 역량 있는 창작 인재 발굴과 지원을 위해 마련된 이번 공모전에는 오반석 씨의 ‘마녀 환상곡’이 대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원천스토리 부문으로 응모된 ‘마녀 환상곡’은 불멸자와 필멸자 간의 사랑이라는 소재를 채용한 로맨스판타지 작품이다. 독창적인 세계관과 개성있는 캐릭터 설정, 뛰어난 스토리텔링으로 게임시나리오와 원천스토리의 전체 부문에서 350:1이라는 치열한 경쟁을 뚫고 대상에 올랐다.

최우수상에는 게임시나리오 부문에 최지혜 씨의 ‘드래곤 퀸 메이커’가, 원천스토리 부문에서 김민지 씨의 ‘기프트’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두 작품 모두 흥미롭고 깔끔한 스토리라인 등으로 다양한 콘텐츠로의 확장 가능성을 인정받으며 심사 위원들에게 높은 평가를 얻었다.

마지막으로 김수진 씨의 ‘위기의 기사’와 김우람 씨의 ‘삼국지 좀비전’이 각각 게임시나리오 부문과 원천스토리 부문 우수작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글로벌 게임문학상 2019’에는 참신하고 다양한 소재를 활용한 우수한 작품들이 많이 접수돼, 심사 과정에서 치열한 경합이 벌어졌다. 기존 예정된 2차 심사 절차에 추가 심사까지 거쳐, 총 350여 편의 작품 중 최종 수상작 5편이 선정됐다.

수상의 영예를 안은 창작자들에게는 향후 시상식을 통해 총 3,500만원의 상금과 상패가 수여될 예정이다.

컴투스 관계자는 “올해는 참신하고 완성도 높은 작품들이 많이 접수돼, 수상작 선정을 위한 많은 고민과 논의가 있었다.”며, “컴투스는 이번 공모전을 위해 열정과 노력을 보여준 모든 참가자들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창작 역량 강화의 기회를 지속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공모전 수상작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