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文대통령 ‘한·아세안 특별회의’ 초청 친서 거절…방남 무산
김정은, 文대통령 ‘한·아세안 특별회의’ 초청 친서 거절…방남 무산
  • 이수연 기자
  • 승인 2019.11.22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_황성환 뉴스워커 그래픽1팀 기자
그래픽_황성환 뉴스워커 그래픽1팀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해달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을 거부하면서 방한이 무산됐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1일 “지난 11월 5일 남조선의 문재인 대통령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께서 이번 특별수뇌자회의에 참석해주실 것을 간절히 초청하는 친서를 정중히 보내왔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초청 친서를 보낸 사실을 전했다.

北, 기사 통해 “남측 기대와 성의 고맙지만 부산 갈 이유 찾지 못해”

통신은 “친서가 국무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진정으로 되는 신뢰심과 곡진한 기대가 담긴 초청이라면 굳이 고맙게 생각하지 않을 까닭이 없다”면서 “남측의 기대와 성의는 고맙지만 국무위원회 위원장께서 부산에 나가셔야 할 합당한 이유를 끝끝내 찾아내지 못한 데 대해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불참을 통보했다.

특히 통신은 우리 정부가 거듭 북한의 특별정상회의 참석을 요청해 온 사실도 공개했다.

통신은 “이 기회라도 놓치지 않고 현 북남관계를 풀기 위한 새로운 계기점과 여건을 만들어보려고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고뇌와 번민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며 “그것은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가 온 후에도 몇 차례나 국무위원회 위원장께서 못 오신다면 특사라도 방문하게 해달라는 간절한 청을 보내온 것만 보아도 잘 알 수 있다”고 특사 파견을 요청한 사실을 밝혔다.

남북관계에 대한 불만 토로하기도…“흐려질대로 흐려진 남조선 공기”

이날 북한 매체는 남북관계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면서 김 위원장이 불참할 수밖에 없는 이유 역시 교착된 남북관계에 있다고 강조했다.

통신은 “하지만 흐려질 대로 흐려진 남조선의 공기는 북남관계에 대해 매우 회의적이며 남조선당국도 북남 사이에 제기되는 모든 문제를 의연히 민족 공조가 아닌 외세의존으로 풀어나가려는 그릇된 입장에서 탈피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오늘의 엄연한 현실”이라고 비난했다.

통신은 “무슨 일에서나 다 제시간과 장소가 있으며 들데, 날데가 따로 있는 법”이라며 “모처럼 찾아왔던 화해와 협력의 훈풍을 흔적도 없이 날려 보내고 있는데도 아무런 대책도 세우지 못하고 있는 남조선당국이 종이 한장의 초청으로 조성된 험악한 상태를 손바닥 뒤집듯이 가볍게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보다 더한 오산은 없을 것이라는 것이 우리의 생각”이라고 분명히 했다.

또한 통신은 미국을 방문 중인 김연철 통일부장관을 겨냥해 “북남관계 문제를 들고 미국에로의 구걸 행각에 올랐다니 애당초 자주성도 독자성도 없이 모든 것을 외세의 손탁에 전적으로 떠넘기고 있는 상대와 마주앉아 무엇을 논의할 수 있고 해결할 수 있겠는가”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북한의 이같은 메시지는 미국과 남측에게 더 이상 정치적으로 이용당하는 상황에는 대화에 나서지 않겠다는 입장을 명확하게 한 것으로 보인다. 남북관계에서도 마찬가지로 대화에 나설 조건이나 환경이 마련되어야 응답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靑 “10개국 정상과 같은 자리하는 기회 활용하지 못하게 돼 아쉽게 생각”

북한의 기사가 나온 후 청와대는 “문 대통령 모친 별세에 즈음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조의문에 대해 11월 5일 답신을 보냈다”고 친서를 보냈음을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 서한에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 위원장이 참석할 수 있다면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남북의 공동노력을 국제사회의 지지로 확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정부는 남북정상이 모든 가능한 계기에 자주 만나서 남북 사이의 협력과 한반도 평화정착에 대하여 국제사회의 이해와 지지를 받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보며, 이러한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초청을 거부한 데 대해선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과 함께 평화번영을 위해 아세안 10개국 정상과 자리를 같이하는 쉽지 않은 기회를 활용하지 못하게 된 데 대하여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청와대가 언급한 ‘아쉽게 생각한다’는 부분이나 ‘쉽지 않은 기회’라고 표현한 부분을 볼 때, 청와대는 여러 번 성의있게 초청을 했음에도 거절 의사를 밝힌 북한에 대한 서운함이 담긴 메시지라는 해석이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