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A3:스틸얼라이브’로 모바일게임 융합장르 시대 연다
넷마블, ‘A3:스틸얼라이브’로 모바일게임 융합장르 시대 연다
  • 신대성 기자
  • 승인 2019.12.09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게임 시장 판도 변화 예고
사진=넷마블_A3_스틸얼라이브
사진=넷마블_A3_스틸얼라이브

넷마블이 지난 2018년 첫 공개한 후 줄곧 기대작으로 꼽히고 있는 모바일 배틀로얄 ‘A3:스틸얼라이브(A3:STILL ALIVE)’가 융합장르 게임으로 다시 한 번 모바일 시장의 대 격변을 예고하고 있다. 

그간 넷마블은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트렌드를 선도하는 역할을 해왔다. ‘모두의마블’로 모바일 실시간 네트워크 게임 시대를 열었고, ‘몬스터 길들이기’로 모바일 RPG(역할수행게임), ‘레이븐’으로 액션 RPG의 대중화를 이끌었다.

지난 2016년에는 모바일 게임 시장의 새로운 역사로 평가 받는 ‘리니지2 레볼루션’으로 모바일 MMORPG(대규모다중접속온라인역할수행게임) 장르를 개척했으며,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의 흥행으로 MMORPG 명가(名家)의 저력을 또 한 번 입증했다.

내년 1분기 출시를 앞두고 있는 ‘A3:스틸얼라이브’ 역시 융합장르로 새로운 흥행을 선도해 갈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A3:스틸얼라이브’는 지난 2002년 출시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온라인 RPG ‘A3’ IP(지식재산권)을 모바일 MMORPG로 재해석 한 게임이다. 국내를 포함해 글로벌 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 모바일 ‘MMORPG’ 장르에 ‘배틀로얄 콘텐츠’를 접목했다.

전략과 컨트롤로 최후의 1인을 가리는 서바이벌 방식의 ‘30인 배틀로얄’, 동시간 전체 서버의 이용자와 무차별 프리 PK(대인전)을 즐길 수 있는 ‘암흑출몰’, 공격∙방어∙지원형 등 각양각색의 특색을 보유한 소환수의 완벽 진화 ‘소울링커’까지 기존 모바일 MMORPG에서 볼 수 없었던 숨막히는 경쟁과 극한의 생존감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이 게임은 지난 지스타2019에서 ‘30인 배틀로얄’을 비롯해 ‘3인 팀전’도 처음으로 공개해 이용자들에게 색다른 전투의 재미를 제공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업계 관계자는 “A3:스틸얼라이브는 넷마블 자체 IP와 글로벌 인기 콘텐츠 ‘배틀로얄’, 거기에 넷마블의 흥행보증 수표 ‘MMORPG’ 장르가 결합된 만큼 그 결과물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며 “매번 성공적으로 트렌드를 선도해 온 넷마블이 ‘A3:스틸얼라이브’를 통해 융합장르로서 또 한 번 시장의 판도를 바꿔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