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커_부동산] 수도권 12월 4째주간 아파트 매매 시장 동향
[뉴스워커_부동산] 수도권 12월 4째주간 아파트 매매 시장 동향
  • 신대성 기자
  • 승인 2019.12.27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2.16대책 효과…서울 집값 상승세 둔화

부동산114에 따르면 2019년 마지막 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오름폭이 0.08%p 줄어든 0.15% 상승으로 마감됐다. 재건축이 0.29%, 일반 아파트는 0.13% 올랐다.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은 각각 0.03%, 0.02% 올라 전주와 비슷한 흐름을 이어갔다.

서울은 전주에 비해 매수세가 줄었지만 여전히 학군, 교통 등 입지여건에 따라 가격이 국지적인 상승세를 유지하는 모습이다. 지역별로는 △강동(0.44%) △구로(0.25%) △금천(0.24%) △강남(0.23%) △마포(0.23%) △노원(0.22%) 순으로 올랐다. 강동은 12.16대책 후 매수문의가 현저히 줄었으나, 대책 전 거래된 가격이 시세에 반영되면서 고덕동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와 고덕아이파크, 명일동 삼익그린2차, 둔촌동 둔촌주공 등이 500만원-5,000만원 상승했다. 구로는 온수동 온수힐스테이트, 신도림동 대림1·2·3차가 500만원-3,000만원 상승했다. 금천은 독산동 롯데캐슬골드파크, 시흥동 남서울럭키가 250만원-1,500만원 올랐다. 강남은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1단지, 개포동 주공고층6·7단지, 압구정동 신현대 등이 2,500만원-7,500만원 상승했다. 마포는 상암동 월드컵파크2·3단지와 성산동 성산시영, 공덕동 래미안공덕2차 등 구축 아파트들이 1,000만원-2,000만원 올랐다. 노원은 상계동 주공7단지와 주공2단지(고층) 등 구축 소형 단지들이 500만원-1,500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일산(0.07%) △광교(0.07%) △분당(0.05%) △산본(0.04%) △판교(0.04%) 순으로 올랐다. 일산은 조정대상지역 해제 후 매매문의가 늘면서 일산동 후곡15단지건영, 주엽동 문촌16단지뉴삼익, 강선14단지두산이 250만원-1,000만원 올랐다. 광교는 급매물이 소진된 후 이의동 광교e편한세상과 광교자연앤자이3단지, 광교호반베르디움이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분당은 분당동 장안건영, 서현동 시범한양, 구미동 무지개3단지신한,건영이 500만원-1,000만원 올랐으나 12.16대책 후 매수문의가 다소 감소하는 분위기다. 판교는 삼평동 봇들마을9단지가 5,500만원 올랐다. 반면 ▼중동(-0.02%)은 중동 포도삼보영남이 500만원 떨어지면서 하향 조정됐다.

경기ㆍ인천은 개발 호재가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수요가 이어지면서 △성남(0.07%) △광명(0.06%) △안양(0.06%) △과천(0.05%) △의왕(0.05%) △인천(0.04%) 순으로 올랐다. 성남은 인근 신흥2주택재개발로 주거환경 개선 기대감이 큰 신흥동 두산을 비롯해 금광동 황송마을, 하대원동 성원초원이 500만원 올랐다. 광명은 푸르지오하늘채와 하안동 광명두산위브트레지움, 재건축 추진 중인 철산동 주공12단지 등이 25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안양은 석수동 석수e편한세상, 호계동 호계e편한세상이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과천은 중앙동 주공10단지, 별양동 래미안슈르가 1,000만원-1,500만원 상승했다. 반면 ▼광주(-0.03%) ▼김포(-0.02%) ▼평택(-0.01%) ▼하남(-0.01%)은 하락했다. 광주는 대단지인 곤지암읍 킴스빌리지가 500만원 내리면서 변동률이 하향 조정됐다. 김포는 거래가 부진한 감정동 한국이 500만원 떨어졌다.

12.16대책으로 9억원 초과 아파트에 대한 주택담보대출 문턱이 한층 높아졌다. 서울에서는 매도자와 매수자들의 눈치싸움이 이어지면서 고가 아파트 위주로 매매 거래량 감소가 불가피할 것으로 판단된다. 거래 부진에 따른 상승세 둔화 추세가 예상되는 가운데 세제 개편, 분양가상한제 유예 종료 등 바뀌는 부동산 제도가 2020년 서울 집값을 좌우하는 주요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