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정세] 비핵화 협상 장기전…北 “핵실험 중단 약속에 얽매일 필요 없어”
[한반도 정세] 비핵화 협상 장기전…北 “핵실험 중단 약속에 얽매일 필요 없어”
  • 이수연 기자
  • 승인 2020.01.22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올해 들어 처음으로 다자 회의에서 ‘새로운 길’에 대해 언급했다. 무력 도발하지 않겠다는 미국과의 약속에 얽매이지 않겠다며 제재 해제를 우선적으로 주장했다. 비핵화 협상이 진전 없는 상황을 지속하면서 장기전에 돌입한 모양새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주용철 주제네바 북한대표부 참사관은 2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에서 “상대방(미국)이 약속을 존중하는 데 실패했다. 우리도 그 약속에 더는 일방적으로 묶여야 할 이유를 찾지 못했다”며 북한도 더는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하지 않겠다는 약속에 얽매이지 않겠다고 밝혔다.

북한이 올해 들어 처음으로 다자 회의에서 ‘새로운 길’에 대해 언급했다. 무력 도발하지 않겠다는 미국과의 약속에 얽매이지 않겠다며 제재 해제를 우선적으로 주장했다. 비핵화 협상이 진전 없는 상황을 지속하면서 장기전에 돌입한 모양새다.  <황성환 그래픽1팀 기자>
북한이 올해 들어 처음으로 다자 회의에서 ‘새로운 길’에 대해 언급했다. 무력 도발하지 않겠다는 미국과의 약속에 얽매이지 않겠다며 제재 해제를 우선적으로 주장했다. 비핵화 협상이 진전 없는 상황을 지속하면서 장기전에 돌입한 모양새다. <황성환 그래픽1팀 기자>

◆ 北 “미국, 적대행위 지속한다면 한반도 비핵화 없을 것”

주 참사관은 “미국이 가장 잔인하고 비인간적인 제재를 가하고 있다”며 “미국이 이같은 적대 행위를 지속한다면 한반도 비핵화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미국이 일방적인 요구를 강행하려고 하고 제재를 고집한다면 북한은 '새로운 길'을 모색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이며 새로운 길에 대해 언급했다.

앞서 북한은 북미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미국을 향해 ‘새로운 계산법’을 촉구하며 연말로 제안한 시한을 넘길 경우 새로운 길을 가겠다고 공언해온 바 있다.

그러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연말 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에서 연설을 통해 ‘정면돌파전’을 선언했다. 이후 북한은 전국적으로 정면돌파를 강조하며 집회를 개최하는 등 자력갱생에 나서는 모습이다.

이날 북한은 남측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북한의 개별 관광에 대한 언급을 별도로 하지는 않았다. 북한은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와 신년 기자회견에서 제안한 남북 협력 방안에 대해 공식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 정면돌파전 선언한 후 잠잠한 北…정세 변화 지켜보는 듯

북한은 올해 초 ‘정면돌파전’을 선언한 이후 미국을 향한 메시지 발신의 횟수가 줄어든 상태다. 다만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은 지난 11일 담화를 발표해 남한과 미국을 겨냥해 공개 비난한 바 있다.

당시 김계관 고문은 미국과의 대화를 중단하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김 고문은 “세상이 다 인정하는 바와 같이 우리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친분관계가 나쁘지 않은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친분관계를 바탕으로 혹여 우리가 다시 미국과의 대화에 복귀할 수 있지 않겠나 하는 기대감을 가진다거나 또 그런 쪽으로 분위기를 만들어 가보려고 머리를 굴려보는 것은 멍청한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 고문은 “조미(북미) 사이에 다시 대화가 성립되자면 미국이 우리가 제시한 요구사항들을 전적으로 수긍하는 조건에서만 가능하다고 할 수 있겠지만 우리는 미국이 그렇게 할 준비가 되어있지 않으며 또 그렇게 할 수도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우리는 우리가 갈 길을 잘 알고 있으며 우리의 길을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미는 당분간 지지부진한 상황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내주 미 상원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을 진행할 예정이기 때문에 북한은 이같은 결과를 예의주시할 것으로 보인다.

◆ 北의 ‘충격적 실제행동’ 도발 나설 가능성은?

특히 김정은 위원장이 미국을 향해 ‘충격적 실제행동’을 예고한 데 대해서도 당분간 실제적인 도발에 나설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인다.

내주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심판이 진행되지만 이 결과 만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될 것으로는 확정하기 어려운데다, 재선 가능성이 드러나는 4월까지는 결과를 지켜봐야 하기 때문이다. 더 길게 내다본다면 실제 투표가 진행되는 11월까지도 지켜봐야 할 수도 있다.

이 때문에 북한은 당장 4월까지는 ‘충격적 실제행동’에 돌입하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한편 통일부는 주용철 주 제네바 북한 대표부 참사관이 미국과의 약속에 얽매이지 않겠다고 한 데 대해 “북한 관계자가 국제회의 석상에서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정부가 평가를 하거나 입장을 내지 않는다”며 “지난해 전원회의 결과 북측에 (보도된) 연장선상에서 그런 발언이 이루어지는 것으로 보고 있고, 이에 대해 특별하게 새롭게 언급해드릴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