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커_부동산] 1월 마지막주 수도권 아파트 매매 시장동향
[뉴스워커_부동산] 1월 마지막주 수도권 아파트 매매 시장동향
  • 신대성 기자
  • 승인 2020.01.31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매매가격 5주 연속 상승폭 둔화

연휴 이후에도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은 안정세를 이어갔다. 고가주택이 밀집한 강남4구를 중심으로 상승폭이 크게 줄었고, 재건축은 하락과 보합을 오르내리며 약세 반전이 임박한 분위기다. 반면 전세시장은 가격 변동성이 커지는 가운데 매매가격 상승폭을 웃돌았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값 변동률은 전주(0.06%) 대비 소폭 둔화된 0.05%를 기록했다. 재건축이 보합을 나타내며 가격 움직임이 제한된 반면, 일반 아파트는 0.06% 상승했다. 신도시는 0.01%, 경기ㆍ인천은 0.01% 올랐다.

서울은 설 연휴 이후에도 대출 규제를 덜한 비강남권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구로(0.22%) △노원(0.16%) △도봉(0.13%) △성북(0.13%) △관악(0.10%) △서대문(0.09%) △중랑(0.09%) △강서(0.08%) △양천(0.06%) 순으로 올랐다. 구로는 상대적으로 덜 올랐다는 저평가 인식에 매수 문의가 꾸준했다. 신도림동 대림1차가 500만원-1,500만원, 항동 서울수목원현대홈타운스위트가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노원은 월계동 미륭,미성,삼호3차가 1,000만원-2,000만원, 하계동 한신청구가 500만원 올랐다. 도봉은 창동 상계주공18단지와 북한산IPARK가 250만원-1,5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는 △평촌(0.06%) △판교(0.06%) △동탄(0.02%) 등 일부 지역 빼고는 보합 수준에 머물렀다. 명절 연휴 영향으로 수요자 유입이 뜸했다. 평촌은 평촌동 초원대원과 초원대림, 초원5단지LG 등이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판교는 판교동 판교원마을9단지가 1,000만원 상승했다. 동탄은 청계동 시범계룡리슈빌, 시범예미지, 시범반도유보라아이비파크1차 등이 500만원-750만원 올랐다.

경기ㆍ인천은 △의왕(0.04%) △수원(0.03%) △인천(0.02%) △고양(0.02%) △광명(0.02%) △구리(0.02%) 순으로 올랐다. 의왕은 오전동 무궁화선경과 내손동 포일자이가 500만원 올랐다. 수원은 신분당선 연장 호재로 화서동 일대가 상승을 주도했다. 화서동 꽃뫼양지마을현대, 화서주공4단지, 한진현대 등이 25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인천은 청라동 청라한라비발디, 부개동 부개역푸르지오, 중산동 영종하늘도시우미린2단지 등이 500만원 올랐다.

12.16대책 발표 이후 매매가격은 안정된 양상이다. 양도세 중과의 한시적 유예기간으로 정해진 올해 상반기에 매도하려는 매물들이 시장에 틈틈이 나오고 있다. 매수심리가 약화된 상황에서 선행 지표인 재건축 시장의 약세 전환도 임박했다. 강남권을 중심으로 유동성(대출)이 막히면서 비강남권의 풍선효과 움직임도 일부 확인되지만, 서울 전반의 상승세를 이끌기에는 동력이 크지 않은 상황이다. 수요층의 조심스러운 움직임은 2월에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