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커_부동산] 수도권 2020년 2월 첫째주간 아파트 매매 시장 동향
[뉴스워커_부동산] 수도권 2020년 2월 첫째주간 아파트 매매 시장 동향
  • 신대성 기자
  • 승인 2020.02.07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거래 투명성 강화 조치로 강남권 매수세 더 위축

12.16 부동산 대책 이후 관망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자금조달 계획서 등 거래 소명이 한층 더 강화되고 불법거래에 대한 고강도 조사가 예고되면서 서울 아파트값 오름폭이 둔화됐다. 특히 지난해 6월 이후(강남구는 4월 이후 상승) 오름세가 이어졌던 강남3구가 금주 하락 전환됐다. 송파 잠실 주공5단지와 강남 대치 은마 등 주요 재건축 단지가 떨어졌고, 서초 아크로리버파크, 반포자이 등 대단지 아파트값이 하향 조정되면서 강남3구 아파트값이 일제히 하락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값은 0.04% 올라 상승폭 둔화세가 이어졌다. 재건축이 0.1% 떨어졌고 일반 아파트는 0.06% 상승했다.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은 각각 0.02%, 0.01% 올랐다. 

서울 아파트 시장은 도봉, 강북, 구로, 금천 등 비강남권을 중심으로 중저가 매물이 일부 거래되면서 가격이 올랐다. 반면 강남3구는 매수세가 더 위축된 가운데 주요 재건축 아파트와 가격 오름폭이 컸던 대단지가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도봉(0.19%) △강북(0.16%) △구로(0.16%) △금천(0.16%) △성북(0.14%) △강동(0.12%) △동대문(0.12%) △서대문(0.12%) 등이 올랐다. 도봉은 창동 상계주공17~19단지를 비롯해 쌍문동 동익파크, 방학동 벽산1차 등이 250만원-2,500만원 상승했다. 강북은 미아동 두산위브트레지움과 번동 주공1단지가 500만원-2,000만원 올랐다. 반면 송파는 잠실동 주공5단지와 신천동 잠실파크리오, 문정동 올림픽훼밀리타운이 500만원-2,500만원 내렸다. 강남은 대치동 은마와 대치, 한보미도맨션1,2차가 500만원-7,500만원 떨어졌다. 서초는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반포와 반포자이가 2,500만원-5,000만원 하락했다.

신도시는 △일산(0.05%) △평촌(0.04%) △분당(0.02%) △산본(0.02%) △동탄(0.02%) △중동(0.01%) 순으로 올랐다. 일산은 백석동 일산요진와이시티 중대형 면적이 3,500만원 올랐고 주엽동 문촌13단지대우와 문촌8단지동아가 250만원-500만원 상승했다. 평촌은 호계동 무궁화경남, 무궁화금호, 목련선경1단지가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경기ㆍ인천은 교통호재에 더해 저평가 지역으로 인식되고 있는 용인과 수원에서 오름세가 이어졌다. 지역별로는 △용인(0.05%) △수원(0.05%) △인천(0.05%) △광명(0.04%) △의왕(0.04%) △부천(0.03%) △안양(0.03%) 등이 올랐다. 용인은 죽전동 휴먼빌, 풍덕천동 동보4차, 상현동 만현마을2단지IPARK 등이 1,000만원 올랐고 수원은 화서동 화서주공3단지, 망포동 e편한세상영통2차(1단지), 세류동 수원LH센트럴타운1단지 등이 1,000만원 상승했다. 반면 아파트 공급이 꾸준한 ▼이천(0.02%)은 소폭 하락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