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학창의재단’, 또 다시 등장한 ‘방만 경영’ 국민청원...“비위기관 방관하지 말아 달라”
‘한국과학창의재단’, 또 다시 등장한 ‘방만 경영’ 국민청원...“비위기관 방관하지 말아 달라”
  • 김규찬 기자
  • 승인 2020.02.17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국민청원에 게시된 한국과학창의재단 관련 방만경영 등의 게시글이 지난해에 이어 또 다시 등장했다.

지난해 11월, 본지가 한국과학창의재단의 방만 경영과 비위 의혹에 대해 보도한 뒤 한국과학창의재단(안성진 이사장)이 채용비리를 저지르고 업체 낙점 및 짬짜미를 통해 혈세를 낭비하고 있다는 추가 제보가 나왔다. 아울러 제보자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서도 한국과학창의재단의 비위를 추가적으로 고발하고 나섰다.

지난해 본지는 한국과학창의재단이 채용비리를 저지르고 사업입찰 시 특정 학회 관계자의 기관이 선정되도록 특혜를 제공하는 등 각종 비위를 일삼고 있다는 의혹에 대해 보도했다.

당시 해당 의혹을 주장한 A씨는 다음과 같은 한국과학창의재단의 방만경영에 대해 감사를 촉구했다. A씨가 언급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비위 행위로는 ▲단장급 고위직 채용비리 ▲모 간부 특정 업체 및 학회 몰아주기 사업 비리 ▲과기부 사안 감사 관련 각종 비위행위 ▲계급사회를 강요하는 직원 인권 침해 ▲재단 이전비용을 사무실 집기 구매로 임의 변경해 과도한 세금낭비 ▲신입사원 수습 제도의 폐해 등이 있었다.

이에 더해 지난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비위기관에 대해 수수방관하는 부처는 각성하길 바란다’는 제목의 추가적인 청원글이 게시됐다.

해당 청원글의 작성자는 “지난 2018년 6월 29일에 정규직으로 전환 채용된 한 연구원은 전 경영기획 단장의 개인 심부름 등 각종 부역을 일삼았다”며 “해당 연구원은 금전적으로 심부름을 통해 각종 혜택을 주고 사전 로비업무를 수행한 공로를 인정받아 정규직 채용을 약속받았다, 또한 최종 채용 과정에서 불합격 상황을 점수조작 특혜를 통해 부정합격 시켰다”고 주장했다.

또한 “세계미래포럼은 기획재정부 출신들로 구성된 조직이고 처음에는 부실한 사업계획서로 인해 세계미래포럼이 사업 업체로 선정되지 않았다”며 “하지만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압박으로 당시 공정하게 심사했던 담당 부서장이 보직해임 되고 새로 온 부서장이 하반기에 세계미래포럼이 선정 될 수 있도록 불법적으로 개입해 조치했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과학창의재단은 지난해 정부가 발표한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결과에서도 외부청렴도가 전년도와 마찬가지로 5등급에 머물렀고 내부청렴도는 3등급에서 5등급으로 떨어져 한 차례 비난을 받았던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한국과학창의재단 측 관계자는 “해당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파악했으나 문제가 없었다는 것이 기관의 입장이다”며 “규정과 절차에 따라 채용을 명확하게 진행했고 그 외 각종 의혹은 사실관계를 파악할 수도 없는 ‘카더라’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이어 “한국과학창의재단은 허술하게 일을 진행하는 기관이 아니다”며 “채용, 사업입찰 등도 정확하게 절차에 따라서 했다”고 해명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