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커_대림산업] 한남3구역에 새 각오로 출사표
[뉴스워커_대림산업] 한남3구역에 새 각오로 출사표
  • 신대성 기자
  • 승인 2020.02.20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단지 가치 극대화’에 초점을 둔 미래가치 제안
- 준법 수주는 기본, 모범적인 수주활동의 기준을 보여주겠다
사진 제공 = 대림산업, 박상신 대림산업 주택사업본부장
사진 제공 = 대림산업, 박상신 대림산업 주택사업본부장

한남3구역 재입찰 수주전에 참여한 대림산업이 출사표를 던졌다. ‘단지 가치 극대화’를 핵심가치로 삼아 모든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영업활동에서부터 입찰 내용, 시공, 입주 이후까지 장기적인 관점에서 해답을 제시해 한남3구역 수주에 나설 각오다. 이를 위해서 깨끗한 준법 수주는 기본이다. 더불어 고객이 바꿀 수 없는 주거의 본질적인 부분에 집중한 상품 구성, 입주 이후 하이엔드 브랜드로서의 자부심 제공 등에 이르기까지 단지의 미래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제안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것이다.

최근 재개발, 재건축 수주과정에서 발생하는 과열 또는 불법 행위는 고스란히 조합원들의 피해로 되돌아가고 있다. 여러가지 분쟁에 따라 사업진행이 무기한 연기되는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다. 이에 따라 결국 피해는 조합원들의 몫이 되는 것이다. 정부와 서울시에서도 한남3구역의 ‘과열 및 불법수주’를 막기 위해 ‘집중적 감시태세’로 준법 수주를 독려하고 있다. 대림은 사회적 요구에 적극 화답하고 조합원들에게 더이상 피해가 돌아가지 않도록 ‘진정한 준법 수주’에 앞장서고, 최상의 상품 제안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이다. 지난해 입찰 때부터 운영해오던 자체 검열 프로세스를 더욱 강화하고, 경쟁사 비방이나 네거티브를 철저히 배제해 깔끔하게 승부를 펼칠 계획이다.

대림산업 주택사업본부 박상신 본부장은 "나무보다는 숲을 생각하며 항상 더 큰 미래가치를 위해 달려온 대림의 창업정신을 바탕으로 한남3구역 수주전에 정정당당하게 참여하여 준법수주의 모범적인 기준을 제시할 것” 이라며 “조합원들에게 더욱 높은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진정성 있는 입찰제안으로 대림의 진짜 실력을 보여주겠다” 고 밝혔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