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커_부동산] 2월 셋째주 수도권 아파트 매매 시장동향
[뉴스워커_부동산] 2월 셋째주 수도권 아파트 매매 시장동향
  • 신대성 기자
  • 승인 2020.02.21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원 0.61%↑, 2007년 말 이후 주간 상승폭 최대
- 서울 강남3구 일제히 하락, 재건축은 3주 연속 약세

정부가 2.20 대책을 전격 발표했다. 조정대상지역에 대한 대출, 청약 규제 강화가 핵심으로 단기 과열된 수원과 안양, 의왕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신규 지정했다. 특히 수원은 최근 경기권의 시세상승을 리딩하면서 수요자 주목도가 높은 지역이다. 금주에도 대책 영향이 아직 반영되지 않으면서 0.61%의 높은 상승폭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07년 말(12.28 1.9%) 이후 가장 높은 변동률이다. 다만 정부의 적극적인 투기수요 차단 정책과 자금출처에 대한 관계기관 합동 조사에 따라 상승폭은 일시 둔화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미지 제공 = 부동산114
이미지 제공 = 부동산114

부동산114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와 동일한 0.03%를 기록했다. 일반 아파트가 0.04% 올라 전주(0.05%) 대비 상승폭이 둔화됐다. 반면 재건축은 3주 연속 떨어지며 -0.04%를 나타냈다. 신도시는 0.03% 올랐고, 경기ㆍ인천은 수원이 가격상승을 견인하며 0.15%의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서울은 정부 규제로 수요층 움직임이 잠잠해진 가운데 △동대문(0.18%) △강북(0.17%) △관악(0.15%) △구로(0.14%) △노원(0.13%) △성북(0.13%) 등 비강남권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동대문은 장안동 래미안장안2차, 휘경동 휘경센트레빌이 500만원-1,500만원 올랐다. 강북은 번동 주공1단지와 미아동 SK북한산시티가 250만원-500만원 상승했다. 관악은 봉천동 관악푸르지오, 벽산블루밍 등이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반면 ▼송파(-0.08%) ▼강남(-0.03%) ▼서초(-0.02%) 등 강남3구는 떨어졌다. 송파는 잠실엘스가 1,500만원-2,500만원 하락했다. 강남은 대치동 은마, 한보미도맨션2차, 선경1,2차 등이 500만원-2,500만원, 개포동 주공6,7단지가 2,500만원-5,000만원 떨어졌다. 서초는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반포와 주공1단지가 2,500만원-5,000만원 하락했다.

이미지 제공 = 부동산114

신도시는 △판교(0.07%) △평촌(0.04%) △분당(0.03%) △산본(0.03%) △동탄(0.03%) 순으로 상승했다. 판교는 백현동 백현마을 5,6,7단지 중소형이 3,500만원-5,000만원 올랐다. 평촌은 호계동 무궁화진흥, 목련우성7단지와 관양동 공작부영이 500만원 상승했다. 분당은 구미동 무지개대림, 야탑동 매화건영빌라가 1,000만원 올랐다. 산본은 산본동 산본2차e편한세상이 1,500만원 상승했다.

이미지 제공 = 부동산114

경기ㆍ인천은 ‘수용성’의 대표주자인 수원시 매매가격이 큰 폭으로 뛰면서 경기도 일대의 상승폭이 전반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수원(0.61%) △의왕(0.30%) △용인(0.28%) △하남(0.20%) △광명(0.16%) △성남(0.15%) △안양(0.15%) 순으로 올랐다. 수원은 신분당선 교통호재에 따른 기대감이 여전한 가운데 화서동 화서주공4단지, 권선동 수원권선자이e편한세상, 금곡동 호매실모아미래도센트럴타운 등이 1,000만원-3,000만원 상승했다. 의왕은 내손동 포일자이와 의왕내손e편한세상이 1,000만원 올랐다. 용인은 풍덕천동 e편한세상수지, 신봉동 신봉자이2차, 성복동 푸른마을푸르지오 등이 500만원-3,000만원 상승했다.

이미지 제공 = 부동산114
이미지 제공 = 부동산114

규제가 집중된 서울은 강남3구가 일제히 약세를 나타낸 가운데 재건축에서 일반아파트로 하락세가 일부 확산되는 모습이다. 한편 2.20 대책을 통해 조정대상지역에 새롭게 지정된 수원, 의왕, 안양 일대는 정부 규제로 인해 상승세가 다소 주춤해질 전망이다. 다만 조정대상지역은 주로 청약과 관련된 규제가 가해지기 때문에 기존 아파트값이 단기 하락으로 전환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규제에 따른 풍선효과 우려도 여전하다. 수도권에서는 안산과 부천, 인천(연수, 서구) 등 서부권 중심으로 그동안 덜 오른 탓에 키 맞추기 현상을 보이거나 서부권 교통호재 등의 기대감이 유입될 가능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