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주총] 코로나19 위기 극복은 역시 조현준 회장…효성그룹 주주 70% 조 회장 선택
[효성 주총] 코로나19 위기 극복은 역시 조현준 회장…효성그룹 주주 70% 조 회장 선택
  • 신대성 기자
  • 승인 2020.03.20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_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사진_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지금의 코로나19 위기 상황에 효성을 이끌어갈 적임자는 조현준 회장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20일 서울 마포구 소재 본사에서 열린 효성그룹 제 65기 주주총회에서 조현준 회장은 국민연금 측의 “기업가치 훼손”이라는 반대입장에도 불구하고 재선임안 찬성률 70%를 넘기며 무난하게 통과했다.

이번 재선임안에 대해 주주들은 그동안의 경영성과를 지지한 것, 아울러 지금의 위기극복에도 조 회장이 적임자라는 판단이 있은 것으로 보인다.

한편, 조 회장은 취임 3년만인 지난해 영업이익 1조원을 달성하는 성과를 보이기도 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