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군, 벼농사 기본 ‘종자 소독’으로 병해충 예방
장흥군, 벼농사 기본 ‘종자 소독’으로 병해충 예방
  • 조준성 기자
  • 승인 2020.03.27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벼 키다리병 등 종자 통해 감염되는 병 예방

전남 장흥군(군수 정종순)은 올바른 종자 소독을 통해 병충해를 예방할 수 있다며 농가의 관심을 당부했다.

올해 공공비축미로 선정된 새청무, 신동진(정부보급종) 등은 전량 미소독으로 공급됐다.

따라서 종자로 감염되는 키다리병, 도열병, 이삭누룩병, 세균성벼알마름병, 깨씨무늬병, 벼이삭선충을 막기 위해서는 방제를 철저히 해야 한다.

종자 소독
종자 소독

못자리 피해를 줄이고 품질 좋은 쌀을 생산하기 위해서는 볍씨 소독 전 소금물 가리기(메벼는 물 20L당 소금 4.2kg, 찰벼는 물 20L당 소금 1.3kg)를 실시하여 충실한 종자를 골라야 한다.

친환경 재배 단지는 온탕소독과 석회유황 처리를, 일반 재배 단지는 적용 약제를 선택해서 실시해야 한다.

특히, 온탕 소독 후 석회유황 체계처리를 하면 키다리병 95%이상 방제가 가능하다.

종자 소독
종자 소독

장흥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최근에는 본답에서도 벼 키다리병이 늘어나고 있으며, 올해에는 따뜻한 기온과, 미소독 종자 공급이 많아 농가에서 기본적인 종자소독을 철저히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석회유황 체계처리는 소독 12시간 전에 600L 발아기통에 500L 물을 넣은 후 전기 스위키를 켜고 60℃를 확인 한 후 마른종자 10kg 4개(총 40kg)를 10분간(찰벼는 7분) 소독하고 찬물에 10분간 담근 후 석회유황(22%, 50배액)에 30℃에서 24시간 소독 후 세척한 다음 발아작업을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