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의원, “코로나19 극복 위해 국가 재난기본소득... 국민 1인당 100만원 지급 제안”
박지원 의원, “코로나19 극복 위해 국가 재난기본소득... 국민 1인당 100만원 지급 제안”
  • 조준성 기자
  • 승인 2020.03.29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위기 극복 위해 국가가 재난기본소득으로 1인당 100만원씩 지급, 소비 진작하고 취약계층 생계도 지원해야”

“목포시처럼 재정형편 안 좋은 지자체는 엄두도 못내. 국가가 나서도록 정부ㆍ여당의 책임있는 분들과 협의해 반드시 관철할 터”

목포시 국회의원 후보 박지원 의원(기호3번, 민생당)은 28일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국가가 재난기본소득으로 국민 1인당 100만씩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지원 국회의원 후보
박지원 국회의원 후보

박지원 의원은 “지난 2월 13일부터 코로나에 대응한 ‘신속ㆍ과감한 추경’을 촉구했고, 필요하다면 대통령 긴급재정명령권 발동도 검토할 것을 제안했다”면서, “3월 17일 11조 7천억원 규모의 정부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해 급한 불을 끄고 있지만, 그 정도로는 턱없이 부족하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추경안 통과 후에도 ‘추경에 추경을 더 하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취약계층에 대해 재난기본소득 지급 등 긴급지원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며, “정부ㆍ여당에서도 총선 후 2차 추경을 검토하고 기업 도산을 막기 위해 100조원을 풀겠다고 하는데, 저는 재난기본소득으로 국민 1인당 100만원씩 지급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목포시처럼 재정형편이 어려운 지자체는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엄두도 못내고 있는데, 국가가 재난기본소득으로 1인당 100만원씩 지급하면 소비진작도 되고, 취약계층의 생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관철시키기 위해 정부ㆍ여당의 책임 있는 분들과 계속 협의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