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워커_맥도날드] 나주배 지역 농가와 함께하는 ‘배 칠러’ 출시
[뉴스워커_맥도날드] 나주배 지역 농가와 함께하는 ‘배 칠러’ 출시
  • 신대성 기자
  • 승인 2020.04.02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토마토, 달걀, 닭고기에 이어 배까지…국내산 원재료 수급 강화로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
이미지 제공 = 맥도날드
이미지 제공 = 맥도날드

맥도날드는 본격적인 봄철을 맞이해 신제품 '배 칠러'를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새롭게 출시한 배 칠러는 시원하고 진한 단맛으로 한국인 남녀노소에게 큰 사랑을 받는 국내산 나주배를 사용했다. 과일 칠러는 오직 맥도날드에서만 만날 수 있는 아이스 음료 메뉴로, 과즙과 얼음을 최적의 비율로 갈아 넣어 청량감과 풍부한 과일 맛이 특징이다.

맥도날드는 2017년 ‘딸기 칠러’ 출시를 시작으로 ‘파인애플 칠러’, ‘청포도 칠러’에 이어 시원달콤한 맛이 일품인 배 칠러까지 꾸준하게 다양한 과일 맛 칠러를 선보여왔다.

100% 국내산 나주배를 주원료로 하는 배 칠러 출시로 약 164톤의 나주배가 소요돼 나주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맥도날드는 글로벌 선두 기업이자 책임감 있는 지역사회의 일원으로서 국내산 원재료 수급 강화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일례로, 지난 2019년 기준 주요 국내산 원재료 중 달걀의 연간 구매량은 약 1,552톤(약 2천 5백만 개 이상)에 이르며, 토마토는 약 1,700톤에 달한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가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에 출시한 국내산 나주배 ‘배 칠러’가 나주 지역 농가에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향후에도 지역 농가와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배 칠러는 스몰 사이즈 기준 2,000원, 미디엄 사이즈 기준 2,500원, 라지 사이즈 기준 3,500원에 만나볼 수 있다.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상대에 대한 비방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